본문 바로가기

과학기술 발전 이끌 새싹 키운다

중앙일보 2010.02.25 03:34 경제 11면 지면보기
“삼성전자에서 일해 보고 싶습니다.”


삼성전자 ‘휴먼테크논문대상’ 시상식 … 금상 10편 등 92편 선정

윤주화 삼성전자 사장(왼쪽)이 24일 서초동 삼성전자 본관에서 열린 휴먼테크논문대상의 금상 수상자인 김민석 KAIST 박사에게 상장과 트로피를 건네고 있다. [오종택 기자]
24일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본관에서 열린 16회 휴먼테크논문대상 시상식에서 동상을 받은 베트남 청년 부쾅트란시(29)의 소망이다. 92편의 당선 논문 중 유일한 외국인 수상자다. 그는 ‘교류 전기장에서 전도성 평판 위에 고정된 반구형 액정표면진도에 관한 분석적 연구’라는 어려운 제목의 논문을 썼다. 지난해도 관련 분야 논문을 내 장려상을 받았다.



건국대 우주추진마이크로시스템연구실에서 연구원으로 일하는 그는 한국 생활 5년차다. 베트남 호찌민 대학에서 항공우주공학을 전공하고 2005년 봄 석·박사 과정을 밟으려고 한국 땅을 밟았다. 가을에 박사 과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그의 가장 큰 목표는 ‘조국 발전에 기여하는 것’이라고 했다.



휴먼테크논문대상은 삼성전자가 반도체 강자로 떠오르기 시작한 1994년 과학기술 발전의 주역이 될 새싹을 발굴한다는 취지로 제정했다. 올해는 100여 개 대학과 고교에서 몰려든 1312건의 논문을 국내 이공계 대학교수와 삼성전자의 박사급 임직원 등 523명이 석 달간 심사했다. 올해는 기존의 통신·컴퓨터·기계·반도체 분야에 바이오가 추가됐다. 바이오 분야의 첫 금상은 KAIST의 김민석(27) 박사가 탔다. 주제는 ‘맞춤형 암 치료를 위한 미세유체 다중 면역조직화학 분석 시스템’. 그는 “실험실 연구를 토대로 실용적인 분야에 도전해 싶다”고 말했다. 현재 이 논문의 내용을 상용화할 수 있는 글로벌 업체들과 접촉 중이라고 한다.



이날 행사에는 송필호 중앙일보 사장과 삼성전자의 최고재무책임자(CFO)인 윤주화 사장 등이 참석해 10편의 금상 등 92편의 우수 논문 수상자들에게 시상했다. 윤 사장은 “휴먼테크논문대상은 단순한 한국 과학기술의 경연장이 아니라 미래 인재를 육성하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시시각각 신기술이 쏟아져 나오는 상황에서 살아남으려면 핵심 기술을 개발할 창의적 인재를 발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글=문병주 기자

사진=오종택 기자



◆휴먼테크논문대상=삼성전자가 주관하고 교육과학기술부·중앙일보가 후원한다. 국내외 대학·대학원생과 고교생 대상의 국내 최대 규모 과학 논문상이다. 상금은 총 3억9000만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