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중국서도 H.O.T 열풍…베이징콘서트 표 동나

중앙일보 2000.01.31 00:00 종합 27면 지면보기
중국 청소년들 사이에 한국의 댄스그룹 H.O.T 열풍이 몰아치고 있다.



베이징(北京)의 최대 석간신문인 북경만보(北京晩報)는 27일 "베이징의 멋쟁이 청소년들이 올해 춘절(春節.설)에 받고싶은 최고의 선물은 H.O.T의 베이징 콘서트 입장권" 이라고 보도했다.



1만2천명을 수용할 수 있는 노동자체육관(工人體育館)에서 2월 1일 밤 열릴 이 콘서트 입장권은 80~1천위안(1만2천~15만원)의 엄청난 가격에도 불구하고 예매단계에서 90%가 팔리는 등 매진사태를 기록, 현재 그 몇배의 가격으로 암표가 나돌고 있기 때문이다.



주관사인 ㈜우전(宇田)소프트의 김윤호(金允晧)대표는 "이번 공연은 당초 지난 5일로 예정됐지만 방학때로 연기해 달라는 중국 팬들의 성화에 못이겨 일정을 바꿨다" 고 말했다.



H.O.T의 인기는 이것뿐만이 아니다.

지난해 7월 베이징 시내 번화가인 둥시베이다(東四北大)거리 537번지에 'H.O.T 음악카페' 가 문을 열었다.



'아이야' 등 H.O.T의 히트곡을 들으며 열광하는 중국의 청소년들로 연일 발디딜 틈이 없을 정도다.

H.O.T 팬클럽도 생겼다.

29일 이곳에서 만난 고교 2년생인 천(陳)군은 "입장권을 사기 위해 지난 가을부터 아르바이트를 하며 돈을 모았다" 고 말했다.

이같은 H.O.T 열풍을 두고 중국인들은 "한류(韓流.한국바람)가 몰아치고 있다" 고 말한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