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나라 '문일현씨 - 여권 사후 문건 논의'

중앙일보 1999.12.04 00:00 종합 4면 지면보기
'언론장악 문건' 에 대한 의혹의 핵심은 작성자인 문일현(文日鉉)씨와 여권의 관련 여부다. 야당은 文씨가 여권과의 교감 아래 문건을 만들었고 여권이 그것을 언론정책으로 채택, 실행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文씨가 베이징(北京)에서 서울의 여권 인사들과 가진 통화기록은 의혹을 푸는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다.





文씨가 문건을 작성한 지난 6월 23일을 전후해 국민회의 이종찬(李鍾贊)부총재.청와대 비서관들과 통화한 기록은 한나라당에 의해 이미 공개된 바 있다.





이때 통화 당사자들은 대부분 "안부전화" 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한나라당은 "문건작성을 위한 의논과 정보교환이 있었을지 모른다" 고 의심했다.





한나라당은 3일 문건이 공개된 10월 25일 이후 文씨와 여권 인사간에 오간 통화기록을 입수, 공개했다.





특히 이신범(李信範)의원이 공개한 기록 가운데 주목되는 통화는 10월 27일의 기록이다. 文씨는 이날 청와대 고도원(高道源)연설담당비서관에게는 2백52위안(21분.3만2천원), 李부총재측과는 1백32위안(11분.1만7천원)의 통화를 했다.





이날은 문건 작성자가 文씨임이 밝혀진 날이다. 한나라당은 언론장악 문건과 여권 인사들 통화와의 상관관계를 국정조사에서 밝혀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李부총재의 최상주 비서관은 "노트북을 국내로 가져와 파일을 복구해 보자고 권유했다" 고 주장했다.





高비서관은 "文씨가 국내상황을 물어와 신문을 읽어줬을 뿐 문건 얘기는 하지 않았다" 고 말했다.





이상일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