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두대간법 반발 확산

중앙일보 2004.08.02 20:38 종합 12면 지면보기
강원도 고성군은 간성읍 마산봉 일대에 76만㎡ 스키장.숙박휴양시설 등을 갖춘 고원산악형운동휴양관광지를 만들 계획이었다. 그러나 이 사업은 추진이 불가능해졌다. 계획 부지가 백두대간 핵심구역에 포함돼 2005년 1월 백두대간보호법이 시행되면 사업을 추진할 수 없기 때문이다.



강원도내 12개 시.군이 백두대간보호법 시행되면 각종 개발사업을 할 수 없다며 반발하고 있다.



산림청에 따르면 백두대간보호지역 면적은 2142㎢으로 강원도 전체면적(1만6873㎢)의 13%에 달한다.



도는 일부 지역이 백두대간보호지역에서 제외되더라도 상당수 개발사업 추진이 불가능해진다고 밝혔다. 산림청 안의 백두대간보호지역에 포함된 대단위 개발사업은 60건. 이 가운데 삼척 대이리 군립공원 조성 사업 등 이미 추진중이거나 계획된 16건을 제외하고 44건은 사업 추진이 어렵다.



강원도내 각 시.군과 의회는 물론 사회단체들도 백두대간보호지역 지정에 반발하고 있다. 일부 지역 주민들은 백두대간보호법 백지화투쟁위원회를 구성했다.



전북도내 남원시와 장수, 무주군 등 도내 3개 시.군도 지역개발 제한과 사유재산권 침해 등을 내세우며 보호구역에서 제외해 줄 것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전개하는 등 반발하고 있다.



전북도는 무주 무풍면에 루지.봅슬레이.크로스컨트리 경기장을 조성하고, 설천면에는 스키 활강코스의 고도를 국제 규격에 맞게 확장할 계획이지만 보호지역으로 지정되면 시설공사가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춘천.전주=이찬호.장대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