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1개 지역 병원 노조 파업 여부 투표

중앙일보 2004.06.01 20:16 종합 12면 지면보기
대구.경북 지역 11개 병원 노조가 오는 10일 파업에 들어갈 전망이다.



민주노총 산하 전국 보건의료산업 노조 대구.경북 본부는 "올해 임금.단체협약 교섭이 진전이 없어 1~3일 조합원 찬반투표를 실시, 과반수 찬성 때 10일부터 파업에 돌입한다"고 1일 밝혔다.



전국 121개 병원의 노사 대표는 지난 3월 17일 첫 교섭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10여차례 산업별 교섭을 해왔다.



그러나 임금 10.7% 인상, 오는 7월 주 5일 근무제에 따른 인력 확충, 의료시장 개방 반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에 합의하지 못하고 있다. 노조 측은 이미 지난달 25일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한 상태다.



대구.경북에서는 경북대.영남대 병원, 동산의료원, 파티마병원, 대구적십자 및 혈액원, 보훈병원, 구미 차병원, 김천의료원, 상주 적십자병원, 동국대병원 등 11개 병원노조가 보건의료 노조에 가입해 있다.



지역 병원 노조는 조직력에서 차이가 있어 파업 강도가 다를 수 있으나 교섭 결렬 때는 서울집회 참석 등으로 파업에 돌입할 방침이다.



보건의료 노조 대구.경북 본부 유남미(28) 조직부장은 "현재 사용자 측이 협상에 성의를 보이지 않아 파업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황선윤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