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규하 전 대통령 집 매입해 기념관 조성

중앙일보 2008.11.07 01:32 종합 18면 지면보기
고(故) 최규하 전 대통령이 말년까지 살았던 서울 마포구 서교동 가옥(사진)을 서울시가 사들여 최 전 대통령의 기념전시관으로 조성한다. 매입가는 17억6500만원(잠정)으로 책정됐다. 서울시가 올 4월에 발표한 ‘정부 수반 유적 종합 보존·관리계획’에 따른 것이다.


서울시, 17억6500만원 책정

이충세 서울시 문화재과장은 6일 “내년 초 유족과 협의를 거쳐 최 전 대통령의 가옥을 매입할 계획”이라며 “관람객들에게 1970~80년대 정치·생활상을 보여 주는 전시관으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최근 이런 내용의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을 시의회에 내고 승인을 요청했다.



서교동 가옥은 최 전 대통령이 72년 직접 건축해 76년 총리 공관으로 옮길 때까지 살았고, 80년 대통령에서 물러난 뒤 2006년 서거할 때까지 거주했다.



대지 359㎡에 지하 1층, 지상 2층(연면적 330㎡)으로 지어진 이 집은 현재 아무도 살지 않고 있다. 내부에는 고인이 쓰던 낡은 선풍기·소파·탁자·난로 등의 유품이 예전 모습 그대로 남아 있다. 파란 철제 대문과 붉은 벽돌 담장에선 70년대 전형적인 주택의 형태를 확인할 수 있다.



이 과장은 “외국의 전직 대통령 전시관처럼 관람객 동선을 정할 것”이라며 “관람객들이 실내와 마당을 거닐며 유품을 감상하고 역사적·시대적 의미를 느낄 수 있게 하겠다”고 설명했다.



문화재청은 최근 이 집을 근대 등록문화재(413호)로 지정했다. 전직 대통령의 사저일 뿐 아니라 고인의 검소했던 생활을 엿볼 수 있는 유품이 잘 보존돼 역사 자료로서 가치가 크다는 이유에서다.



서울시는 이미 집 주변 버스정류장에 대해 안내방송을 시작했다. 버스를 타고 서교동 사거리나 기업은행 서교동 지점으로 가면 “이번 정류장은 최규하 대통령 가옥입니다”는 안내말을 들을 수 있다.



서울시는 중구 신당동 박정희 전 대통령 가옥도 매입할 계획이지만 소유주인 육영재단의 내부 사정으로 지지부진한 상태다.  



주정완 기자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