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동·폭력 시대착오적 … 이제 제자리로

중앙일보 2008.07.01 02:04 종합 4면 지면보기
시민사회 및 종교계 원로들이 장기간 지속된 촛불시위로 인한 난국을 수습하고 모두 본연의 자리로 돌아갈 것을 촉구했다. 송월주 전 조계종 총무원장, 손봉호 동덕여대 총장 등 18명은 ‘2008년 위기 극복을 위하여 호소합니다’라는 시국성명을 30일 발표했다.


시민사회 원로 시국성명

이들은 성명서에서 “40여 일째 진행되는 촛불시위가 국정 운영을 마비시키고 법치를 무력화하고 있다”고 걱정했다. 이어 “이런 정치·사회적 위기가 자원 가격 폭등으로 인한 경제적 시련과 함께 우리 사회를 총체적 위기로 몰아가고 있다”고 진단했다.



원로들은 “이 난국을 초래한 일차적 책임은 이명박 정부의 실정에 있다”고 지적했다. 또 “대통령과 정부는 그간 국민의 질타를 충분히 헤아려 새로 출발한다는 각오로 국정에 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민사회 원로들이 30일 서울 태평로 뉴국제호텔에서 ‘촛불시위 관련 시국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강지원 변호사, 손봉호 동덕여대 총장, 이종훈 전 중앙대 총장, 이세중 변호사, 송월주 전 조계종 총무원장, 강문규 지구촌나눔운동 이사장. [뉴시스]
이를 위해 ▶측근 인사를 배격한 광범위한 인재 등용 ▶국민경제의 경쟁력 강화와 민생 안정 ▶법치 확립 및 질서 회복 등을 주문했다.



이들은 쇠고기 수입 문제를 정치권 안에서 해결할 것을 주장하기도 했다. 원로들은 “미국산 쇠고기 협상 파동은 기본적으로 국회와 여야 정당들이 정치권 안에서 풀어야 할 과제를 제도권 밖으로 방임한 데 있다”고 말했다. “거리 정치, 디지털 포퓰리즘이 지속될 경우 대의민주주의의 실종과 정치 파국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야당에는 “재협상이라는 막다른 골목으로 정부를 압박해 책임지지 못할 파국을 초래하지 말고 하루빨리 국회를 정상화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감성의 정치’ ‘이기적인 시민’이 ‘양식의 정치’ ‘책임 있는 시민’을 압도하면 안 된다는 점도 지적했다. 원로들은 “우리 국민의 이성과 합리적인 토론이 시대착오적 이념집단의 의도적인 선동정치와 폭력을 배격해야 한다”고 밝혔다. “폭력적 사회질서 파괴 행동은 어떤 경우에도 용납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원로들은 “이제 더 이상의 논란을 수습하고 모두 본연의 자리로 돌아와 총체적 위기 극복에 매진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다음은 시국성명 서명자 명단(가나다순).



▶강문규 지구촌나눔운동 이사장 ▶강지원 변호사 ▶김광욱 전 천도교 교령 ▶김태길 한국철학연구소 이사장 ▶성타 불국사 회주 ▶송월주 전 조계종 총무원장 ▶손봉호 동덕여대 총장 ▶안병직 뉴라이트재단 이사장 ▶이각범 한국정보통신대 교수 ▶이광선 전 예수교장로회통합총회장 ▶이명현 전 교육부 장관 ▶이세중 전 대한변협 회장 ▶이종훈 전 중앙대 총장 ▶인명진 갈릴리교회 목사 ▶조정근 전 원불교 교정원장 ▶최근덕 성균관장 ▶최성규 전 한기총 대표회장 ▶한양원 민족종교협의회장



박유미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