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도 찜통, 서해 내륙 38도까지… 서울 36도, 춘천 37도

중앙일보 2021.07.23 06:41
서울지역 낮최고 기온이 35도를 기록한 22일 한 여성이 강원도 철원군 매월대 폭포수를 맞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김상선 기자

서울지역 낮최고 기온이 35도를 기록한 22일 한 여성이 강원도 철원군 매월대 폭포수를 맞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김상선 기자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23일 낮 최고 기온이 35도 안팎으로 오르면서 찜통더위가 이어진다.
 
이날 낮 최고 기온은 29∼37도로 예보됐다. 서쪽 내륙 일부 지역에서는 낮 최고기온이 38도 이상 오르는 곳도 있겠다.  
 
대도시와 해안지역에서는 밤사이 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면서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있겠다. 무더위는 당분간 지속되겠다.
 
이날 오전 6시 현재 기온은 서울 27.2도, 인천 27.2도, 수원 26.6도, 춘천 23.4도, 강릉 21.3도, 청주 26.1도, 대전 24.7도, 전주 24.4도, 광주 25.0도, 제주 26.5도, 대구 23.9도, 부산 25.0도, 울산 24.1도, 창원 24.7도 등이다.
 
이날 오후에는 춘천 37도, 서울·광주·전주·수원 36도, 대전 35도, 인천 33도, 부산 32도, 울산·제주 31도 등으로 예보됐다.
또 오후 1시부터 8시 사이 경기 동부와 강원 내륙·산지에는 대기불안정으로 인해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오겠다. 예상강수량은 5~60㎜다. 특히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소나기와 순간풍속 시속 55㎞ 이상의 돌풍이 부는 곳도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풍랑특보가 발효된 제주도 모든 해상(북부 앞바다 제외)과 서해남부 남쪽 먼바다, 남해서부 서쪽 먼바다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0m, 서해와 남해 앞바다에서 0.5∼2.0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1.5m, 서해 0.5∼4.0m, 남해 1.0∼4.0m로 예상된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