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檢, 윤석열 부인 전화주문 녹취까지 샅샅이 팠다

중앙일보 2021.07.23 05:00
검찰이 최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관여 의혹과 관련해 복수의 증권사에 대해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을 벌인 것으로 파악됐다.
 

증권사 사실상 상주 압수수색

22일 증권가 등에 대한 중앙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부장 조주연)는 이달 초 증권사 6곳에 대해 법원이 발부한 압수수색영장이 포함된 금융거래정보제공요구서를 제시하고 2009~2012년경 도이치모터스의 주식을 거래한 이들의 매매내역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기간은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김씨를 이른바 ‘선수’ 이모씨에게 소개한 뒤, 김씨가 10억원이 들어있는 모 증권사 계좌를 이씨에게 맡기는 방식으로 주가 조작에 가담했다고 의심받는 때다.
 
윤석열(왼쪽) 전 검찰총장이 신임 검찰총장 임명장을 수여받은 2019년 7월 25일 오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기다리며 부인 김건희씨와 나란히 앉아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윤석열(왼쪽) 전 검찰총장이 신임 검찰총장 임명장을 수여받은 2019년 7월 25일 오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기다리며 부인 김건희씨와 나란히 앉아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검찰은 특히 A증권사에 대해선 당시 전화 주문 녹취자료까지 확보해 조사하고 있다고 한다. 김씨가 A증권사 계좌로 거래를 한 시기 A증권사 녹취시스템상으론 특정인의 특정 매매만 추출할 수 없다는 기술적인 문제에 따라, 검찰은 최근 수사관 등을 해당 증권사로 보내 수일간 증권사 직원 입회 아래 해당 기간의 녹취자료를 함께 열람하며 확보할 자료를 특정하는 작업을 이어갔다고 한다.
 
A증권사 관계자는 “당시 녹취자료가 통째로 있기 때문에 이걸 그대로 제공했다간 수사와 관련 없는 고객의 자료까지 나가 문제가 될 수 있어 직원이 입회해 협조하고 있다”며 “해당 작업이 마무리 단계에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법조계에서는 “김씨 관련 자료를 특정하기 위해 해당 기간 아무 관련 없는 고객의 전화 녹취 내용까지 열람하는 건 과도하다”는 지적도 없지 않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전경. 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는 현재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과 코바나컨텐츠 '우회 협찬'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뉴스1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전경. 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는 현재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과 코바나컨텐츠 '우회 협찬'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뉴스1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반부패2부는 지난달 검찰 중간간부 인사를 통해 박기태(45·사법연수원 35기), 한문혁(41·36기) 부부장검사 등을 수혈하는 등 조직을 정비한 뒤부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두 검사는 각각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에 몸담았거나,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을 상대로 총 270억원 상당의 횡령·배임 혐의를 수사하는 등 경제범죄 수사 경력이 많은 ‘베테랑’이다. 검찰은 지난달 2013년 권오수 회장을 소유지분 공시 의무 위반 혐의로 조사했던 서류 등을 확보하기 위해 금융감독원을 압수수색 하기도 했다.
 
김씨와 도이치모터스 측은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 2013년 경찰 내사에서 모두 무혐의로 종결된 사건이라 문제 될 게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최근 언론 등을 통해 김씨가 2012년 권 회장으로부터 신주인수권을 싸게 사들여 시세 차익을 거뒀다는 ‘특혜 거래’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서도 윤 전 총장 측은 “정상적인 거래일 뿐 특혜를 받은 사실이 전혀 없다”며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