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있는 도전] 35년 만에 선보인 국물 없는 볶음면 … ‘신라면’의 화끈한 변신

중앙일보 2021.07.23 00:05 부동산 및 광고특집 1면 지면보기
‘신라면볶음면’은 한국인이 좋아하는 신라면의 매운맛을 볶음면으로 새롭게 해석한 제품이다. 고추 이외에도 후추 등 다른 재료를 함께 사용해 맛있는 매운맛을 구현하고, 볶음면 특유의 감칠맛을 살렸다. [사진 농심]

‘신라면볶음면’은 한국인이 좋아하는 신라면의 매운맛을 볶음면으로 새롭게 해석한 제품이다. 고추 이외에도 후추 등 다른 재료를 함께 사용해 맛있는 매운맛을 구현하고, 볶음면 특유의 감칠맛을 살렸다. [사진 농심]

 
‘신라면’이 화끈하게 변신했다. 농심은 한국인이 좋아하는 신라면의 매운맛을 볶음면으로 새롭게 해석한 ‘신라면볶음면’을 선보였다. 신라면이 출시 35년 만에 국물 없는 라면, 새로운 매운맛으로 재탄생한 것이다.

농심
새로운 매운맛에 대한 소비자 니즈 반영
기존 제품보다 조리시간은 대폭 줄여
‘辛’ 글자 새긴 빨간 어묵으로 보는 재미도

 

신라면볶음면, 매운맛의 새 기준 제시

신라면볶음면은 변화하는 트렌드에 발맞춰 선보인 제품이다. 농심은 매운맛에 대한 소비자의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점에 주목했다. 최근 들어 라면뿐만 아니라 다양한 요리에서 매운맛의 인기가 커졌고, 소비자의 취향도 다양해졌기 때문이다. 농심은 신라면이 지난 35년간 ‘매운맛의 기준’으로 자리매김해온 만큼, 변화하는 트렌드에 발맞춰 새로운 매운맛을 선보일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
 
이에 농심은 신제품의 콘셉트를 ‘신라면볶음면’으로 정하고 개발에 나섰다. 국내외에서 국물 없는 라면이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는 만큼, 신라면을 볶음면으로 선보인다면 시장에서 호응을 얻을 것으로 판단했다.
 
농심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짜파구리가 전 세계적인 인기를 얻었으며, 온라인에선 ‘로제 신라면’ ‘쿠지라이식 신라면’ 등 신라면을 국물 없는 라면으로 만드는 레시피가 화제가 되고 있다”며 “많은 소비자가 농심에 볶음라면 형태의 신라면 출시를 요청한 것도 신라면볶음면 개발에 힘을 더했다”고 말했다.
 
농심은 신라면볶음면 개발에 있어 자극적인 매운맛보다는 누구나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매운맛을 내는 데 중점을 뒀다. 고추 이외에도 후추 등 다른 재료를 함께 사용해 맛있는 매운맛을 구현하고, 파·고추 등으로 만든 조미유를 추가해 볶음면 특유의 매콤한 감칠맛을 한층 살렸다.
 
면은 볶음면에 잘 어울리게 얇고 탱글탱글하게 만들었다. 또한 조리 시간을 봉지면은 2분, 큰사발면은 3분으로 기존 제품보다 대폭 줄였고, 불을 끄고 비비거나 약한 불에 30초간 볶아도 고유의 맛을 유지할 수 있도록 설계해 소비자가 취향대로 요리할 수 있게 했다.
 
건더기는 ‘辛’ 글자가 새겨진 빨간 어묵이 눈에 띈다. 농심은 보는 재미를 더하기 위해 새로운 형태의 어묵을 개발했다. 또한 청경채·표고버섯 등을 기존 신라면보다 더욱 풍성하게 넣어 씹는 맛을 강화했다.
 
농심 관계자는 “신라면볶음면은 신라면의 새로운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제품”이라며 “매운맛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며 시장의 트렌드를 이끌겠다”고 말했다.
 
 

30년간 라면시장 선두 지킨 ‘국민라면’

올해로 35세가 된 신라면은 한국인이 좋아하는 매운맛을 구현해 ‘매운 라면의 시대’를 연 제품이다. 농심은 맵고 얼큰한 국물을 좋아하는 한국인의 식습관에 착안해 얼큰한 소고기 장국을 모티브로 깊은 맛과 매운맛이 조화를 이룬 신라면을 만들어냈다. 신라면은 출시 초기부터 ‘사나이 울리는 매운맛’이라는 카피와 함께 전 국민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출시 5년 만인 1991년 라면시장 1위에 오른 뒤 현재까지 30년간 선두를 지키며 명실상부 ‘국민라면’으로 입지를 굳혔다.
 
신라면은 다양한 후속 제품을 선보이며 라면시장의 트렌드를 이끌어왔다. 2011년엔 면과 수프의 품질을 강화해 깊고 진한 맛을 살린 ‘신라면블랙’을 출시했다. 신라면블랙은 높아진 소비자의 입맛에 부합해 인기를 끌면서 이른바 ‘프리미엄 라면시장’의 문을 열었다. 이후 2019년엔 세 번째 신라면 브랜드인 ‘신라면건면’을 선보였다. 신라면 고유의 맛은 살리면서 튀기지 않은 건면을 사용해 깔끔하고 개운한 맛이 특징이다. 맛과 건강을 중시하는 소비자의 취향을 고려해 칼로리는 낮추고 품질은 높였다.
 
신라면은 해외 진출에도 적극적으로 나서 세계 100여 개국으로 수출하며 글로벌 K푸드 열풍의 대표주자로 성장했다. 특히 지난해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세계적으로 간편식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며 맛과 간편성을 갖춘 신라면이 큰 인기를 끌었다.
 
농심 관계자는 “신라면은 올해 상반기까지 국내외에서 누적 매출 14조8000억원을 넘겼고, 판매량은 346억 개에 달한다. 연내 누적 매출 15조원, 판매량 350억 개 달성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