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희숙 “청년 200만원 지급? ‘벚꽃잎처럼’ 세금뿌려…실격”

중앙일보 2021.07.22 22:52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뉴스1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희숙 의원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내놓은 기본소득 공약을 두고 “기껏 마련한 돈을 봄날 벚꽃잎처럼 흩뿌리시겠다니 지도자로서는 실격”이라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도자의 비전치고는 21세기 대한민국 국민들을 너무 만만히 보시는 것 아니냐”며 이같이 썼다.  
 
그는 “전국민에게 연 100만원, 청년에게는 100만원 더 나눠주시겠다니, 말 그대로 봄날 흩날리는 벚꽃잎처럼’ 세금을 뿌리시겠다는 것”이라며 “매년 돈을 조금이라도 더 마련하기 위해 안간힘을 써야 하는 게 나랏돈”이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또 “이 지사께서 재정구조 개혁으로 50조원 이상의 재원을 거뜬히 마련할 수 있다고 한다”며 “자신들의 정부가 지출의 10%를 깎아내야 할 정도의 낭비를 하고 있다고 까발린 용기에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이어 “하신 김에 어디 어디를 깎아내야 하는지도 상세히 국민들에게 알려주시면 감사하겠다”며 “대통령이 되실 다른 분이 재정개혁을 하는 데 도움을 드릴 수 있을테니”라 덧붙였다.
 
아울러 “이 지사의 기본소득안에 필요한 돈 연 70조원으로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라며 “지금 빈곤층을 위한 기초보장 생계비 모두 합해봐야 4조원 남짓이다. 전국 대학과 전문대 등록금을 모조리 합쳐도 13조원이다. 노인을 위한 기초연금도 19조원에 불과하다. 교육에 복지까지 획기적으로 확대할 수 있는 돈이라는 뜻”이라 주장했다.
 
윤 의원은 “국방 예산도 지금 53조원”이라며 “무기 현대화든 모병제든 배포있게 구상할 수 있을 정도의 돈이고, R&D 지출은 27조원밖에 안된다. 이 정도 예산을 더 퍼부었으면 우리는 이미 백신 종주국이 아니라 백신 선진국”이라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10시 국회기자회견에서 “차기 정부 임기 내에 청년에게는 연 200만 원, 그 외 전국민에게 100만원의 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 공약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