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우한실험실서 어떠한 유출도 없었다, WHO조사계획 오만"

중앙일보 2021.07.22 13:03
중국 우한(武漢)의 우한바이러스연구소. EPA=연합뉴스

중국 우한(武漢)의 우한바이러스연구소. 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중국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제안한 2단계 조사계획을 따르지 않겠다고 밝혔다.
 
22일 환구망에 따르면 쩡이신(曾益新)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부주임은 기자회견에서 "WHO의 계획에 매우 놀랐는데 중국이 실험실 규정을 위반했다는 가설을 연구 중점 중 하나로 삼기 때문"이라면서 "이는 과학에 대한 오만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WHO 전문가팀이 바이러스가 실험실에서 유출됐다는 추측은 가능성이 극히 낮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우리는 코로나19 기원 조사를 정치화하는 데 반대하며, 이런 조사 계획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했다. 또 "2단계 조사는 1단계의 기초에서 이어가야 하며 이미 명확한 결론이 있는 문제를 다시 전개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견에선 위안즈밍(袁志明) 중국과학원 우한(武漢) 국가생물안전실험실 주임도 "우한의 생물안전 4급(P4) 실험실에서는 어떤 유출 사건도 발생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 16일 테워드로스아드하놈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코로나19 기원에 관한 2단계 조사 대상에 중국 실험실을 포함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중국 정부가 WHO 조사단의 접근권을 제한해, 국제사회로부터 WHO의 조사가 미흡하다는 비판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그는 또한 2019년 12월 코로나19가 처음 보고된 중국 우한의 시장에 대한 추가 연구도 요청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지난 3월 정보당국에 코로나19의 기원을 분석하라고 지시했다. 그는 지난달 13일에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직후 "코로나19 기원 파악과 전염병의 다른 대유행을 막기 위해서는 중국 실험실 접근이 허용돼야 한다"며 중국을 압박한 바 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