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준석 "文, 국정원 댓글사건때 했던 말 있다, 즉각 사과하라"

중앙일보 2021.07.22 09:43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전날 나온 대법원의 김경수 경남지사에 대한 유죄 확정판결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과거 문 대통령이 '국정원 댓글사건'에서 한 말을 거론하면서다.
 
이 대표는 22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시절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해 했던 말을 그대로 드린다. 청와대가 사과해야 한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상황에 따라 맞는 말을 하지만 일관성은 전혀 없는 어느 법학자와 다르게, 대통령께선 일관된 말씀으로 국가 질서를 세워달라"고 했다. '어느 법학자'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가리키는 말이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젊은 세대가 구(舊) 문재인과 현(現) 문재인을 대비해 조롱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즉각적인 사과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21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방송센터에서 진행된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당대표 토론배틀에 출연해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21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방송센터에서 진행된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당대표 토론배틀에 출연해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전날 대법원이 김 지사와 드루킹의 댓글조작 공모 혐의를 유죄로 판단한 데 대해서도 이 대표는 "이번 판결은 충격이 아니었다. (유죄를) 확신하고 있었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민주당 대권 주자들과 당직자들이 일제히 김 지사 옹호에 나선 것은 충격이었다"고 여권을 비판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앞으로 해야 할 일을 알려드린다"며 대선에서 댓글 조작의 피해를 본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등에 대한 사과, 도정 공백에 따른 경남도민들에 대한 사과, 그리고 선거 공정성을 침해한 데 대한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