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절기상 1년 중 가장 더운 ‘대서’…서울·광주 한낮 36도

중앙일보 2021.07.22 07:23
연합뉴스

연합뉴스

 
“대서에는 염소 뿔이 녹는다”  
 
염소 뿔을 녹일 정도로 덥다는 대서(大暑)이자 목요일인 22일은 전국이 맑은 가운데 무더위가 이어지겠다.
 
기상청은 이날 낮 최고기온이 전국에서 28∼36도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됐고 당분간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한낮 기온이 35도 안팎으로 오르는 무더위가 지속된다. 이번 주에는 서쪽 내륙 일부 지역에서는 낮 최고기온이 38도를 웃도는 곳도 있다.
 
대도시와 해안 지역은 곳에 따라 열대야가 나타날 수도 있다.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 지역은 구름이 많으며, 오후부터 저녁 사이 강원 영서 중·북부에는 5∼20㎜의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이다.
 
서해 도서지역과 강원 영서에는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도 있다.
 
제주도는 평균 풍속 초속 8∼13m의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으니 안전사고 예방에 유의해야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m, 서해 앞바다에서 0.5∼2m, 남해 앞바다에서 0.5∼2.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1.5m, 서해 0.5∼4m, 남해 1∼4m로 예상된다.
 
풍랑특보가 발효된 제주도 전해상과 서해 남부 남쪽 먼바다, 남해 서부 먼바다는 25일까지 초속 10∼16m의 강풍과 높은 물결이 예상된다.
 
제주도와 서해안, 남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거나 해안도로, 갯바위,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다.
 
또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높은 기간이므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