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즈스토리] 국내 아파트 최초 ‘로봇배달 서비스’로 입주민에 새로운 주거 경험 제공

중앙일보 2021.07.22 00:05 3면
한화건설은 비대면 시대에 새로운 주거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한화 포레나 영등포’에서 국내 최초로 아파트 로봇배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진 한화건설]

한화건설은 비대면 시대에 새로운 주거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한화 포레나 영등포’에서 국내 최초로 아파트 로봇배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진 한화건설]

한화건설이 국내 아파트 최초로 ‘실내 로봇배달 서비스’를 시작했다. 비대면 로봇배달 서비스를 통해 아파트 입주 고객에게 새로운 주거 경험을 제공하고 대면접촉에 따른 심리적 불안감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화건설

이번 서비스는 지난 12일 ‘한화 포레나 영등포’에서 처음으로 도입됐다. 배달앱을 통해 주문한 음식이 아파트 1층 공동현관에 도착하면 상주 중인 배달로봇이 주문한 세대로 이동해 전달하는 방식이다.
 
배달로봇은 무선통신으로 공동현관문을 열고, 엘리베이터를 호출하는가 하면, 층수를 입력해 원하는 층으로 이동이 가능하다. 음식이 도착하면 주문고객의 휴대폰으로 전화를 걸거나 도착 메시지를 전송한다.
 
한화건설은 이번 서비스 도입을 위해 단지 내 출입문의 단차를 없애고, 여닫이문을 자동문으로 교체했다. 또 포레나원패스키(One-Pass Key)를 배달로봇에 탑재해 자유로운 이동이 가능한 환경을 구축했다.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동에 위치한 한화 포레나 영등포는 지하 5층 ~ 지상 30층 3개 동으로 아파트 182세대, 오피스텔 111실로 구성된 건물이다. 한화건설은 동마다 1대씩 총 3대의 배달로봇을 설치해 운영한다.
 
한화건설은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과 함께 이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7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서비스 도입을 준비해 왔다. 향후에도 로봇을 활용한 서비스 확대 검토와 함께, 신규 단지별 적용환경을 고려해 서비스 제공 범위를 넓혀 나갈 방침이다.
 
윤용상 한화건설 건축사업본부장은 “비대면 시대에 배달로봇 서비스를 통해 입주민들에게 새로운 주거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브랜드 경험 강화를 위한 한화 포레나만의 차별화된 상품을 지속해서 공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레나(FORENA)’는 한화건설의 대표 주거 브랜드로, 스웨덴어로 ‘연결’을 뜻한다. ‘사람과 공간의 연결’을 통해 새로운 주거문화를 만들겠다는 한화건설의 의지를 담고 있다. 한화건설은 주거 브랜드 포레나의 차별화를 위해 ‘포레나 시그니쳐 디퓨져’ ‘포레나 익스테리어’ ‘영유아 손끼임 방지 안전도어’ 등 다양한 신상품을 지속해서 개발하고 있다. 2019년 론칭 이후 신규 분양 및 브랜드 변경을 통해 2만3000여 세대를 포레나 브랜드로 공급했으며, 올해 말까지 누적 3만2000여 세대 공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