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또 백신 사각지대…교도소 99% 미접종

중앙일보 2021.07.22 00:02 종합 1면 지면보기
대표적인 코로나19 취약시설로 꼽히는 교도소와 구치소 등 교정시설 수용자의 99%가량이 백신 미접종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밀폐·밀집시설 집단감염 우려

중앙일보와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실이 21일 법무부 등에 확인한 내용에 따르면 전국 교정시설 수용자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만 75세 미만은 백신을 접종하지 못했다. 접종 대상은 전체 수용자의 0.9%(439명)에 해당하는 만 75세 이상으로, 이 가운데 접종을 희망한 242명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2차 접종까지 완료했다. 반면 교정시설 근무자들의 백신 접종률은 100%에 육박한다.  
 
법무부는 만 30세 이상 직원의 경우 96%, 30세 미만은 99% 접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법무부 관계자는 “바이러스를 옮길 수 있는 직원들과 고위험군 수용자에 대해 질병관리청 지시에 따라 접종을 완료한 것”이라며 “추가 접종은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유상범 의원은 “제2의 동부구치소, 제2의 청해부대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법무부의 체계적 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