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사드·홍콩 왈가왈부 말라” 한국 정치인 직접 비판

중앙일보 2021.07.22 00:02 종합 14면 지면보기
중국 외교부가 21일 한국 정치인들의 홍콩 및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관련 발언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공식 언급했다. 중국 정부의 대선 개입 논란에 이어 한국 특정 정치인을 겨냥한 내정 간섭 논란이 더 번질 전망이다.
 

외교부 대변인, 이준석 등 겨냥한 듯
대선 개입, 내정 간섭 논란 가능성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일부 한국 정치인들의 홍콩·사드와 관련한 발언에 주의한다”며 “중국은 그 가운데 많은 관점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고, 홍콩은 순전히 중국의 내정에 속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며 “어떤 나라와 조직·개인도 왈가왈부할 권한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최근 외신 인터뷰에서 홍콩 문제를 언급한 것에 대해 자오 대변인이 받아들일 수 없음을 분명히 한 것이다.
 
그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15일자 1면 본보 인터뷰에서 언급한 사드 관련 발언을 놓고도 사실상 반박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을 거론하지 않은 채 사드 발언을 비판한 싱하이밍(邢海明) 주한중국대사의 기고문(본지 16일자 29면)이 한국의 내정 간섭이며 대선에 영향을 끼쳤다는 논란에 대해 답하면서 한발 더 나아가 사실상 사드 철수를 요구했다.
 
자오 대변인은 “중국의 해외 주재 대사는 중국의 중대한 이익과 관련된 문제에 대해서는 즉시 입장을 밝히는 것이 책무”라고 단언했다. 이어 “사드 문제와 관련해서 한·중은 이미 단계적 처리라는 컨센서스를 이뤘다”며 “이는 양국 관계를 개선하고 발전하는 중요한 기초”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양국 합의에 따라 이 문제를 원만히 처리하고, 근본적 해결 방법을 적극적으로 찾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중국이 말하는 ‘근본적 해결 방법’은 사드 철수의 우회적 표현이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