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석열 장모, 옛 동업자 고소…정씨 "핍박 당해온건 나, 장모 뻔뻔하다"

중앙일보 2021.07.21 16:4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 모씨.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 모씨. 뉴스1

요양병원 불법운영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구속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장모 최모씨가 과거 동업자였던 정대택씨를 명예훼손, 무고 혐의로 고소했다. 이에 대해 정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론으로 물타기 하려는 것"이라며 하늘이 두렵지 않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21일 최씨 측 법률대리인 이충윤 변호사는 입장문을 내고 "이번 고소는 지난 14년간 총 11번의 유죄판결에서 확정된 정씨의 허위주장에 관한 것으로서, 정씨가 2019년경부터 고소인과 그 가족들을 끌어들여 언론과 유튜브를 통해 위 판결에서 확인된 악의적 허위사실을 유포한 데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사건의 본질은 정씨가 2003년 자기 돈 한 푼 없이 최씨를 이용해 한 몫을 챙기려다 실패하자 지난 18년간 온갖 거짓말로 최씨를 괴롭힌 것에 있다"고 했다.
  
이에 정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장문의 반박글을 게재했다. 정씨는 "야권 대통령 후보1위 윤석열 가족은 이충윤이라는 변호사를 법률대리인으로 저 정대택을 명예훼손 무고 혐의로 서초서에 고소하였다고 대대적으로 보도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정씨는 "국민 여러분께서 다 아시겠지만, 이미 보도된 바와 같이 대검찰청은 최에 대한 모해위증 혐의에 대해 재기수사 명령을 지시했다"며 "또 검찰은 그동안 저 정대택을 조작과 누명으로 지난 18년 동안 강요죄 등으로 5번 기소하고 13년을 구형한 사실을 반성하고, 이제는 비상상고를 검토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와중에 윤석열 가족은 자신들에 대해 불리한 여론이 조성되자 급기야 저 정을 고소하면서 이런 여론을 물타기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저는 윤석열 후보 가족을 무고한 사실도 없고, 형법 제20조 정당행위와 형법 제310조 위법성 조각사유에 해당되는 진실만을 방송하며 저의 진실을 주장하였을 뿐, 어느 누구의 명예를 훼손한 사실도 없다"고 강조했다.
 
정씨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제 윤석열 후보 측은 '캠프 밖 법률 대리인을 통해 X파일의 진원지로 지목되는 저 정대택씨를 고소할 예정이다'라고 하더니, 오늘 드디어 장모 손을 빌려 자신은 뒤에 숨은 채 변호인를 통해 저를 고소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와 같은 행위는 지난 18년 동안 지속적으로 써먹었던 비슷한 수법"이라며 "윤석열 자신이 그렇게 공정과 상식을 부르짖으며 당당하다면 '윤석열' 자기 이름을 걸고 나를 고발할 것이지, 왜 감옥에 들어가 있는 애꿎은 장모 이름을 빌려 나를 고소하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어째 사나이답지 못하다. 여기저기 요란하게 다니면서 큰 소리치더니, 어째서 '내 앞에만 서면 그리 작아지는지?' 그 이유를 묻고 싶다"라며 일갈했다.
 
그러면서 "최 씨! 감옥에 들어가 보니 어떻습니까? 당신들 일가의 모함과 누명으로 징역 3년을 살았다"며 "최 씨! 오늘 나를 고소하면서 동네방네 모든 언론 헤드라인을 '내가 18년간 온갖 거짓말로 당신 일가를 괴롭혔다고?' 떠들고 있는데, 뚫린 입이라고 함부로 얘기해서는 절대 안 됩니다. 18년간 온갖 핍박과 고통을 당해 온 사람이 누구인데, 나에게 그런 말을 뻔뻔스럽게 할 수 있습니까? 하늘이 두렵지 않습니까?"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윤석열씨! 울고 싶은데 뺨을 때려주시는군요. 추가 고소장 들어갑니다"라며 "최은순과 내연남을 상대로 2016년과 2017년 자행한 무고 교사죄, 모해증거 인멸죄, 모해위증 교사죄, 모해위증죄에 대하여, 그리고 귀하의 처와 큰 처남을 상대로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죄도 순차적으로 진행한다"라고 했다.
 
정 씨는 끝으로 "국민 여러분! 저 정은 끝까지 정정당당하게 싸워나가겠습니다. 지켜봐 주시고 성원해 주시고 격려해 주십시오. 힘을 모아 주십시오"라고 호소했다.
 
한편 최씨와 정씨는 지난 2004년 서울 송파구의 스포츠센터 인수 과정에서 투자수익금 53억원의 분배를 놓고 분쟁을 벌였다. 최씨는 해당 약정이 강요에 의한 것이라며 정씨를 고소했고, 정씨는 2006년 대법원에서 징역 2년 확정판결을 받았다.
 
정씨는 최씨 고소로 진행된 자신의 명예훼손 혐의 재판에서 최씨가 모해위증을 했다고 주장하며 최씨를 맞고발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