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녹취 있는데…"내 개 아니다" 남양주 살인견 개주인 영장신청

중앙일보 2021.07.21 16:08
경기 남양주시 대형견 습격 사망사건 현장에서 50대 여성을 물어 숨지게 한 대형견. 뉴시스

경기 남양주시 대형견 습격 사망사건 현장에서 50대 여성을 물어 숨지게 한 대형견. 뉴시스

경기 남양주북부경찰서는 지난 5월 남양주에서 발생한 개물림 사망 사건과 관련해 개주인으로 특정된 60대 남성 A씨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사고 현장 인근에 있는 개농장을 운영하고 있다.
 
A씨는 지난 5월 남양주시에서 50대 여성을 공격해 숨지게 한 대형견의 관리를 소홀히 해 사망 사고를 일으킨 혐의(과실치사)를 받고 있다. 또 사고견을 입양했다가 자신에게 넘긴 지인 B씨에게 증거 인멸을 교사한 혐의도 받는다. 이 사건과는 별개로 자신의 개 농장에서 불법 의료 행위(수의사법 위반)를 한 혐의도 받고 있다. B씨도 증거인멸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다.
 

“개를 태워버렸다고 경찰에 진술해 달라” 요청

경찰은 A씨가 사건 직후 증거인멸을 교사하고, 이와 관련된 증거·진술이 나온 후에도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점 등을 구속영장 신청 사유라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의 핵심인 과실치사 혐의 입증을 위해 추가 조사가 필요한데, A씨가 관련 증거를 인멸해 왔고 향후에도 인멸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돼 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기 남양주에서 50대 여성이 대형견에 물려 숨진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지난 5월 23일 오전 개를 마취한 뒤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남양주에서 50대 여성이 대형견에 물려 숨진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지난 5월 23일 오전 개를 마취한 뒤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사건 직후 자신에게 개를 넘긴 B씨에게 “개를 태워버렸다고 경찰에 진술해 달라”고 요청했으며, 이후 “개를 나에게 넘겨줄 때 장면이 블랙박스에 남아 있을지 모르니 블랙박스를 없애면 재설치 비용을 주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경찰은 이런 내용을 뒷받침할 통화, 영상 기록을 확보했다.
 

개농장주, “대형견 안 키웠고 증거인멸 안 했다”

A씨는 해당 대형견을 키운 혐의뿐만 아니라 증거인멸 교사에 대해서도 “그런 적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앞서 지난 5월 22일 오후 3시 25분쯤 남양주시 진건읍 사능리 야산 입구에서 50대 여성이 대형견에 목 뒷부분을 물려 숨졌다. 인근 개농장주인 A씨는 이 대형견의 견주로 지목돼 거짓말 탐지기 등의 수사를 받았지만 별다른 증거나 단서는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대형견과 비슷한 개가 과거 B씨에게 입양된 기록이 발견되고 개를 넘긴 사람의 진술이 나오는 등 A씨가 견주로 특정됐다.
남양주 50대 여성 공격 대형견 견주 찾기 안내문. 경기북부경찰청

남양주 50대 여성 공격 대형견 견주 찾기 안내문. 경기북부경찰청

경찰 조사결과 사고견은 개농장에서 사육하지 않고 개농장주가 기르면서 개농장을 지키는 역할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원래 목줄을 풀어 놓고 키웠는지는 조사 중이지만, 사건 당시에는 목줄을 하지 않은 상태였다”고 말했다. A씨의 개농장은 사고가 발생한 곳에서 20여m 떨어져 있다.
 

“살인 대형견은 개농장에서 키우던 개”

경찰은 앞서 지난해 유기동물보호소 홈페이지에 올라온 개의 모습과 사고견이 상당히 비슷한 점에 주목하고 전문기관에 분석을 의뢰했다. 이후 동일견으로 추정된다는 전문가 소견을 얻어낸 경찰은 입양자인 B씨를 대상으로 수사를 진행, 지난해 6월 개농장 주인인 A씨에게 개를 넘긴 사실을 확인했다. B씨는 개를 넘기기 한 달 전에 유기동물보호소에서 사고견을 입양했다.
 
사망사고를 일으킨 대형견은 몸길이 1.5m, 무게 25㎏인 사모예드와 풍산개의 잡종견이다. 사고 뒤엔 ‘남양주 살인견’으로 불리는 이 개는 지난 5월 22일 경기 남양주시 진건읍 사능리 개농장 근처에 앉아있다가 포획돼 사설보호소에 격리돼 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