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미애, 김경수 유죄에 “결백함 믿는다”

중앙일보 2021.07.21 14:12
과거 당 대표 시절 '댓글수사' 의뢰를 주도했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그 결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1일 '드루킹 댓글 조작' 혐의로 대법원으로부터 유죄를 선고받은 것에 대해 "김 지사의 결백함을 믿는다"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지사의 오랜 정치적 동지로서 이번 대법 판결에 표현할 수 없는 아픔을 느낀다"며 "지난 대선을 주관했고 김 지사에 대한 특검 여부로 고심했던 당시 당대표로서 저는 그때나 지금이나 결백함을 믿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 차원에서, 그리고 선대위 차원에서 대선 승리를 위해 뛰었던 우리 모두는 굳이 그런 비정상적인 방식에 관심을 가질 이유도 없었다"며 "조금의 불법도 개입돼서는 안 된다는 의식에 투철해 있었다. 그것은 김경수 지사도 마찬가지였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원래가 선하고 사람을 잘 믿는 김 지사의 성정상 광신적 지지자 그룹에 대해 베푼 성의와 배려가 뜻하지 않은 올가미가 됐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뉴스1

 
추 전 장관은 "당 차원에서 네이버 댓글에 대한 문제제기를 한 시점은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둔 2018년 1월 경이었다"며 "당·정·청이 총력을 다하던 시점에 주요 기사 댓글에 대통령을 모독하는 등의 댓글이 대규모로 조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신고와 민원이 계속됐고, 청와대 청원까지 등장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네이버는 자신들의 서버에 이상 접속 징후를 발견하고 이를 고소·고발했다"며 "당에서는 가짜뉴스대책단을 만들어 매크로 기법에 의한 댓글 조작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제자리로 돌아온다는 믿음을 끝까지 놓지 않겠다'는 김 지사의 말을 되새긴다"며 "언젠가 어떤 방법으로든 실체적 진실이 분명히 밝혀질 날이 올 것이라고 믿는다"고 글을 마쳤다.
 
[추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추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한편 추 전 장관은 당 대표 시절인 지난 2018년 1월 17일 "인터넷 포털사이트를 비롯한 SNS에서 가짜뉴스와 인신공격·욕설 등이 난무하고 있다"며 당에 디지털소통위원회 댓글조작·가짜뉴스법률대책단을 출범시켰다.
 
다음날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청원 글이 불을 지폈다. 평창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에 대한 정부·여당 비판 댓글이 비정상적으로 추천을 많이 받는다는 내용이었다. 포털사이트 네이버는 청원 이튿날(1월 19일) 분당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친여 방송인 김어준도 가세했다. 그는 1월 27일 '김어준의 다스뵈이다'를 통해 "올해 들어 얘네들(보수진영)이 여론공작에 본격 돌입했다"며 "매우 일사불란한 하나의 체계다. 국정원 심리전단 수준으로 계층이나 연령을 세분화해 타깃을 나눴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그간 제보 등을 취합해 그해 1월 31일 매크로를 통한 댓글 조작이 의심된다며 서울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는 3년여 만에 대법원이 김경수 지사에게 유죄 판결을 하며 '부메랑'처럼 돌아왔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