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방일 취소에 美 "노 코멘트…굳건한 한미일 관계 중요"

중앙일보 2021.07.21 10:39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20일(현지시간) 한일 갈등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공동의 이익과 안보를 지키는 데 한미일 3국의 굳건한 협력이 중요하다"고 답했다.[AP=연합뉴스]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20일(현지시간) 한일 갈등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공동의 이익과 안보를 지키는 데 한미일 3국의 굳건한 협력이 중요하다"고 답했다.[AP=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방문 일정이 취소되는 등 갈등이 계속되는 한·일 관계에 대해 미 국무부가 직접적인 평가를 피하면서 한·미·일 3국 관계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 
 

국무부 "회담·방문에 대해선 할 말 없어"
공동 안보 위해 한미일 3자 협력 중요
위안부 문제 관련 2015년 합의 또 언급
셔먼 부장관 방중에 대해선 가능성 열어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은 20일(현지시간) 정례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의 도쿄 방문 취소에 대한 의견을 묻는 말에 "양국 간의 회담이나 방문 일정에 관해선 이야기할 게 없다"면서 "다만 폭넓은 관점에서 미국과 한국, 일본의 굳건하고 효과적인 3자 관계가 공동의 이익과 안보를 지키는 데 매우 중요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일본을 방문 중인 웬디 셔먼 국무부 부장관이 조만간 관련 내용을 논의할 기회가 있을 거라고 말했다. 셔먼 부장관이 한·일 외교 차관들과 각각 양자 회담, 또 3자 회담을 하는 등 접촉 기회가 많을 거란 점도 강조했다. 
 

관련기사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엔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또다시 언급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우리는 오랫동안 한국과 일본이 치유와 화해를 증진함으로써 역사에 대한 문제에 서로 협력할 것을 장려했다"면서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와 같은 노력을 두고 미국은 더 생산적이고 건설적인 양국 관계를 구축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사례로 환영한 바 있다"고 말했다.  
 
또 "민감한 역사적 문제를 다루는 동안에도 공동의 지역적, 국제적 우선순위에 관한 협력은 진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2015년 위안부 합의에는 당시 버락 오바마 정부에서 국무부 부장관이던 토니 블링컨 장관이 개입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인지 국무부는 지난 3월부터 관련 입장을 묻는 말에 2015년 합의를 줄곧 언급해왔다.   
 
한편 한·일 방문 이후에 셔먼 부장관이 중국을 들를지에 대해선 확답을 하진 않았지만, 가능성은 열어뒀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중국 관리들을 직접 접촉할 기회를 모색하겠다는 일관된 입장을 가지고 있다"면서 미국의 이익에 맞을 경우 만날 수 있다는 조건을 확인했다. 
 
21일 일본을 떠나 2박 3일 동안 한국을 찾는 셔먼 부장관은 이후 몽골로 향할 예정이다. 당초 이번 순방 중에 중국을 방문할 거란 예상이 있었지만, 결국 공식 일정에선 빠졌다.  
 
이를 두고 중국이 셔먼 부장관의 급에 맞지 않는 대화 상대를 제시하면서 모욕을 줬기 때문에 방중 계획을 빼버렸다는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의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