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비없는 학생 위해 기숙사 지은 93세 설립자 “장학금도 더 늘려야죠”

중앙일보 2021.07.21 00:03 18면
김희수 건양대 명예총장(왼쪽 앞)이 15일 건양고를 찾아 학생들과 대화하고 있다. 김방현 기자

김희수 건양대 명예총장(왼쪽 앞)이 15일 건양고를 찾아 학생들과 대화하고 있다. 김방현 기자

연간 장학금 규모가 약 7000만원에 재학생 전원이 기숙사 생활을 하는 시골 고등학교가 있다. 해마다 졸업생 가운데 절반 정도는 서울에 있는 대학이나 지방 국립대 등에 진학한다. 충남 논산시 양촌면에 있는 건양고 얘기다.
 

안과 의사 김희수 건양대 명예총장
서울서 병원 운영 중 고향 학교 인수
전교생 기숙사 생활에 파격 장학금

건양고는 1983년 3월 개교 후 올해로 38년을 맞았다. 건양대 김희수(93) 명예총장이 1979년 이곳에 있던 중학교를 인수한 지 4년 만에 고교까지 설립했다. 건양 중·고는 김 명예총장이 태어나서 자란 집 인근에 있다.  
 
서울 영등포에서 안과 병원을 운영하던 김 명예총장은 “1978년 늦가을 무렵 양촌면장과 이 지역 유지 몇 분이 병원에 찾아와 ‘중학교 재단에 빚이 많아 도저히 운영이 어렵다고 하니 맡아달라’고 한 게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에는 ‘진료에 너무 바쁘다’며 거절했는데 두 번째 찾아왔을 때는 뿌리칠 수가 없었다”고 했다.
 
중학교를 인수하면서 재단 측 빚 1억3000만원을 갚아주고, 1억여원을 투자해 학교를 아예 새로 짓다시피 했다.
 
김 명예총장은 1994년에 양촌고에서 건양고로 이름을 바꿨다. 교사와 학생들이 “학교 이름에 ‘촌(村)자’가 들어가 좀 세련되지 못하다”며 바꿀 것을 건의했다고 한다. 그는 건양고 개교 2년 만에 최신식 시설을 갖춘 기숙사를 지었다. 외지 학생이 돈을 들이지 않고 학업에만 전념하게 하자는 차원이었다. 김 명예총장은 “당시 버스요금조차 없어 학업을 포기하는 학생이 많았다”고 했다. 현재 건양고 전교생 246명은 모두 기숙사(3개 동) 생활을 하고 있다.
 
김 총장은 대규모 장학금도 마련했다. 김 명예총장 개인 돈을 보태고, 외부 장학금도 유치했다. 올해 총 장학금 액수는 7000만원에 이른다. 현재 전교생 가운데 30% 이상은 장학금을 받는다. 그는 “내년부터 연간 장학금 액수를 1억원으로 늘리겠다”고 말했다.
 
건양고는 색다른 교과 과정으로도 주목을 받고 있다. 건양대 교수가 직접 강의하는 과목이 개설됐기 때문이다. 건양고는 진학 실적도 준수하다. 최근 4년 동안 의과대 4명과 교육대 4명, 사관학교 3명 등 합격자를 배출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