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 중학생 살해한 그놈···피해자는 과거 여친 아들이었다

중앙일보 2021.07.20 14:18
제주에서 전 여자친구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20일 제주동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40대 남성 A(48)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인과 공모해 옛 연인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40대 남성 A씨가 도주 하루 만인 19일 오후 8시57분쯤 제주동부경찰서로 호송되고 있다. 뉴스1

지인과 공모해 옛 연인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40대 남성 A씨가 도주 하루 만인 19일 오후 8시57분쯤 제주동부경찰서로 호송되고 있다. 뉴스1

 
경찰은 A씨가 지난 18일 오후 3시 16분께 제주시 조천읍의 한 주택에 침입해 이 집에 사는 B(16)군을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B군은 집에 혼자 있었으며, 그날 밤 10시 51분께 B군을 발견한 어머니가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신고 20시간여 만인 19일 오후 7시 26분께 제주시의 한 숙박업소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함께 범행한 A씨의 지인 C(46)씨는 이보다 앞서 같은 날 0시 40분께 거주지에서 붙잡혔다.
 
A씨는 범행 사실을 인정했으나 범행 사유는 밝히지 않았다. 
 
경찰은 A씨가 B군의 어머니와 관계가 틀어지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B군 어머니는 동거 중이던 A씨에게 폭행을 당해 이달 초 경찰에 가정폭력 신고를 하고 신변 보호 요청을 했다.
 
당시 A씨는 폭행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은 해당 주택에 녹화용 폐쇄회로(CC)TV 2대를 설치하고 순찰을 강화하는 등 조치를 했으나 결국 범행을 막지는 못했다.
 
경찰은 모친이 아닌 B군에 대한 폭행이나 학대 등에 대해서는 파악된 바가 없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해 피의자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