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산 심야 과속·난폭운행 차량 3개월간 1000여대 단속

중앙일보 2021.07.20 14:09
중앙포토

중앙포토

경찰이 심야 시간을 이용해 남산 소월길에서 과속·난폭 운전하는 차량을 단속해 3개월 만에 1000대를 적발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지난 4월부터 3개월간 소월길 단속 활동을 진행해 과속차량 1000여대를 단속하고, 난폭운전 혐의로 운전자 23명을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남산 중턱에 있는 소월길은 도로가 좌우로 굽어 교통사고 위험이 크지만, 급커브 구간에서 스피드를 즐기고 차량을 과시하려는 운전자들이 심야에 몰려든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또한 인근 주민들이 불안을 느끼고 심각한 소음공해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해 매주 평균 70여건의 소음피해 등 신고가 있었고, 최근 3년간 중상 이상 피해가 발생한 사고는 21건에 달했다.
 
경찰은 이동식 과속단속 카메라를 설치하고, 교통범죄수사팀 수사관들을 주요기관에 보내 차량 난폭 운전을 채증하는 등 단속 활동에 나섰다.
 
경찰은 이번 단속을 진행한 결과 소음피해 등 112신고가 한주 평균 6건으로 크게 감소했고, 단속기간 중상 이상 교통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경찰 관계자는 "무더위와 열대야가 시작되면서 남산 일대 주민들이 과속·난폭운전 차량들로 고통받지 않도록 심야 단속을 강화하는 한편, 용산구청과 협의해 최대한 신속히 소월길 곳곳에 과속단속 카메라를 설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