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버스부터 화물운송까지…10월부터 상암동 자율주행車 달린다

중앙일보 2021.07.20 13:00
오는 10월부터 월드컵경기장, 난지한강공원, 디지털미디어시티역 등 마포구 상암동 일대에서 영업용 자율주행차를 볼 수 있을 전망된다. 서울시가 자율주행차를 상용화하기 위한 지원 조례를 시행하면서다. 단순 통행목적뿐만 아니라 화물운송 등 다양한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서울시는 기대하고 있다. 사업 시행 전 시범운영 기간을 거쳐 안전성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호출하면 오고, 내년엔 화물운송도 기대

오는 10월부터 상암동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 내에서 영업용 자율주행 서비스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서울시.

오는 10월부터 상암동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 내에서 영업용 자율주행 서비스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서울시.

서울시는 20일부터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촉진하기 위한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 운영 및 지원 조례'를 제정, 시행에 들어갔다. 조례가 시행되면서 오는 10월부터 상암동 내에선 시민들이 다양한 영업용 자율주행차 서비스를 요금을 내고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이달 말부터 민간 사업자 모집에 들어간다.
 
사업자로 선정되면 상암동 일대를 순환하는 '자율주행버스', 정해진 노선 안에서 스마트폰 앱으로 자율주행차를 호출할 수 있는 '자율차 이동서비스', 휠체어를 실을 수 있는 '교통약자 특화 서비스' 등 사업을 할 수 있다. 내년엔 여객운송뿐만 아니라 가구 등 무거운 화물과 마트에서 산 물건들을 집까지 배송하는 '자율차 화물운송'도 할 수 있을 것으로 서울시는 보고 있다.
 

운행정보, 결제는 앱으로 

서울시가 실증운행 중인 자율주행자동차. 서울시는 허가 발급 한달 안에 차로변경, 장애물 회피 능력 등 자율주행차의 안전성을 검증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

서울시가 실증운행 중인 자율주행자동차. 서울시는 허가 발급 한달 안에 차로변경, 장애물 회피 능력 등 자율주행차의 안전성을 검증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

 
자율차의 노선, 현재위치, 요금 등 운행정보는 모바일 앱으로 알 수 있다. 서울시는 민·관 협업 방식으로 앱을 출시하고 이를 통해 자율주행차 호출, 예약, 결제까지 가능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앱 개발·운영은 민간업체가 맡고, 서울시는 공공 데이터를 제공하는 등 행정적으로 지원한다. 이 외에도 자율차 전용주차구역 제공, 정류소 표지판 설치, 영상기록 장치 및 결제시스템 구축 비용 등도 시가 부담한다.
 
사업자는 국토교통부의 임시운행허가를 받아 관할 지방자치단체인 서울시로부터 영업면허(한정운수면허)를 발급받아 유상운송 서비스를 할 수 있다. 서비스 구역인 상암동 자율주행차 시범지구는 난지한강공원, 하늘공원, 난지천, 월드컵경기장, 지하철 DMC역 등 총 24개 도로, 31.3㎞ 구간이다.
 
서울시는 면허 발급 전 실제 도로에서 안전성을 검증한다는 계획이다. 자율차 유상운송 신청이 들어오면 면허 발급 전 30일 이내로 시범운행 기간을 정한다. 이후 전문가 검증단이 도로주행 시험과 유사하게 차로변경, 교통신호 인지 및 대응, 장애물·주차 차량 회피 등 자율주행 능력을 검증한다. 승차감과 승객이 원하는 위치에 승·하차할 수 있는지 등 서비스 능력도 검증 대상이다.
 
한편 자율주행차 지원 조례를 제정한 건 전국 지자체 중 서울시가 처음이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조례 제정을 계기로 자율주행차가 시민 누구나 이용하는 필수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글로벌 기업들이 서울을 찾아 자율주행 기술을 완성하는 등 국내 자율주행 산업이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집중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