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노총 8000명 집회 결국 확진 나왔다…총리 "전원 검사"

중앙일보 2021.07.17 19:49
지난 3일 오후 종로3가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도로를 점거한 채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3일 오후 종로3가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도로를 점거한 채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3일 열린 민주노총의 서울 도심집회 참석자 가운데 첫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김부겸 국무총리는 17일 “지난 노동자대회 참석자 전원에게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가까운 선별검사소를 찾아 즉시 진단검사를 받아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총리실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총리실에 따르면 확진자는 한 노조 소속 50대 여성으로, 확진 이후 역학조사를 받던 과정에서 집회 참석 사실이 확인됐다. 
 
김 총리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엄중한 가운데, 수차례 자제를 요청했던 민주노총 노동자대회 참석자 중 확진자가 나온 것에 대해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으로서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당시 서울 종로 일대에서 열린 민주노총 노동자대회에는 약 8000명이 참석했다.
 
김 총리는 “민주노총 노동자대회 참석자 전원에게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가까운 선별검사소를 찾아 즉시 진단검사를 받아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며 “신속한 진단검사 참여로 더 이상의 확산을 막는 것이 나와 사랑하는 가족, 동료 그리고 우리 공동체를 보호하는 일임을 인식해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총리는 지난 2일 대국민담화 등을 통해 민주노총의 집회 철회를 요청했으나 민주노총은 다음날 서울 종로에서 대규모 도심 집회를 강행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15일 국회 예결위 종합정책질의에서 ‘집회 참석자에 대한 전수조사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확진자가 발생하면 바로 전수조사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