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엄마가 천국서 기다려" 부인 죽인 美남성, 두 딸에 섬뜩한 말

중앙일보 2021.07.17 18:30
부인과 두 딸을 살해한 혐의로 가석방이 허용되지 않는 종신형을 선고받은 아젤 아이버리의 모습. AP=연합뉴스

부인과 두 딸을 살해한 혐의로 가석방이 허용되지 않는 종신형을 선고받은 아젤 아이버리의 모습. AP=연합뉴스

부인을 살해한 뒤 “엄마가 없는 세상에서 살지 말라”며 두 딸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미국의 한 남성이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16일(현지시간) AP통신 및 현지 매체 등은 미국 위스콘신주(州) 법원이 27세 남성 아젤 아이버리에 대해 가석방이 허용되지 않는 종신형을 선고했다고 전했다. 아이버리는 지난해 2월 자신의 아내와 두 딸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법원 기록에 따르면 아이버리는 그의 부인과 지난해 2월 호흡기 질환으로 먼저 세상을 떠난 한 살배기 아들의 장례식을 치른 뒤 심하게 다퉜다. 아이버리의 부인은 아들이 숨진 데 대해 아이버리가 서둘러 병원에 데려가지 않는 등 제대로 대처하지 않았다며 화를 냈다고 한다.
 
결국 다툼 끝에 아이버리는 부인을 목 졸라 살해했다. 아이버리는 부인을 살해한 데 이어 각각 다섯 살, 네 살의 두 딸도 살해했다. 그는 차고에서 부인과 두 딸의 시신에 불을 지른 뒤 테네시주 멤피스로 도주했지만, 수사기관에 의해 붙잡혔다.
 
아이버리는 조사 과정에서 두 딸을 살해한 이유에 대해 “아이들이 엄마가 없는 세상에서 사는 것을 원치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이버리는 두 아이를 살해하기 전 “엄마가 천국에서 너와 함께 있고 싶어한다”고 아이들에게 말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이버리의 부친은 그의 아들이 부인과 아이들을 살해한 것을 실토했다고 경찰에 전했다. 아이버리는 정신질환을 주장했지만, 끝내 혐의를 시인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