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주 간 尹 "광주의 한, 자유민주주의와 경제번영으로 승화"

중앙일보 2021.07.17 15:07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광주의 한을 자유민주주의와 경제 번영으로 승화시키겠다"고 말했다.
 
윤 전 검찰총장은 이날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방문해 참배했다. 윤 전 총장은 "오래전 광주 근무하던 시절에 민주화 열사들을 찾아 참배한 이후 정말 오랜만에 왔다"며 "내려오면서 광주의 한을 자유민주주의와 경제 번영으로 승화시켜야 한다고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방명록에 '자유민주주의 정신을 피로써 지킨 5·18정신을 이어받아 국민과 함께 통합과 번영을 이뤄내겠다'고 썼다.
 
야권 대선주자 선두인 윤석렬 전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광주 518구묘역에서 이한열열사 묘역에서 참배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야권 대선주자 선두인 윤석렬 전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광주 518구묘역에서 이한열열사 묘역에서 참배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윤 전 총장은 이한열 열사의 묘지도 참배했다. 그는 과거를 회상하며 "눈에 생생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비석을 어루만지며 "대학원 졸업 논문 준비하고 있던 중에 6·10항쟁 벌어지면서 일손을 놨다"며 "(이한열 열사가) 최루탄 맞는 걸 못 봤지만 그 뒤로는 생생히 기억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1988년 서울대 법대에서 「미국 클래스액션에 있어 대표요건에 관한 연구」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이한열 열사는 1987년 6월 9일 최루탄에 맞고, 약 한 달 뒤인 7월 5일 세상을 떠났다.
 
윤 전 총장은 "민주주의와 인권 침해가 벌어지면 5·18정신에 입각해 비판해야 한다"며 "5·18정신을 헌법정신으로 희생자의 넋을 보편적인 헌법으로 승화시켜야 한다"고 했다.
야권 대선주자 선두인 윤석렬 전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광주 국립518묘역 앞에서 지지자들과 반대 하는 학생들사이에 몸싸움이 있었다 . 프리랜서 장정필

야권 대선주자 선두인 윤석렬 전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광주 국립518묘역 앞에서 지지자들과 반대 하는 학생들사이에 몸싸움이 있었다 . 프리랜서 장정필

 
한편 이날 광주전남대학생진보연합 등이 윤 전 총장의 5·18민주묘지 방문을 반대하며 한때 소란이 일기도 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