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대사관 ‘文외교 자위행위’ 망언 파문…정부, 日대사 초치

중앙일보 2021.07.17 12:02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은 17일 오전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를 초치해 소마 히로히사 총괄공사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엄중히 항의했다. [외교부 제공]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은 17일 오전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를 초치해 소마 히로히사 총괄공사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엄중히 항의했다. [외교부 제공]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한·일 관계를 둘러싼 한국 측 대응에 대해 “자위행위를 하고 있다”고 발언한 후폭풍이 거세다.  
 
최종건 1차관은 17일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초치했다. 외교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우리 정상의 한·일 관계 발전을 위한 노력을 크게 폄훼하는 비외교적이고 무례한 발언을 한 데 대해 엄중히 항의했다”며 “일본 정부가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차원에서 가시적이고 응당한 조치를 신속히 취해줄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아이보시 대사는 최 차관에게 소마 공사의 부적절한 발언에 유감을 표명하고, 한국 정부의 요구를 본국에 보고하겠다고 답했다. 외교부가 요구한 ‘가시적이고 응당한 조치’가 구체적으로 어떤 후속 조치를 의미하는지는 명확치 않다. 다만 일각에선 가시적 조치를 요구한 것 자체가 소마 공사의 본국 송환을 요구한 메시지라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JTBC는 주한 일본대사관 고위 관계자가 점심 식사 자리에서 문 대통령의 외교 행보 등을 평가하다 성적인 표현을 사용했다고 지난 16일 보도했다. 해당 관계자는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총괄공사로 최근의 한·일 관계 및 한국의 대응을 평가하는 과정에서 ‘자위행위’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논란이 커지자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는 이날 입장자료를 통해 “이번 발언은 간담 중 발언이라 하더라도 외교관으로서 지극히 부적절하며 매우 유감이다. 보고를 받고 엄중히 주의를 주었다”고 밝혔다. 다만 아이보시 대사는 “확인한 바에 따르면 대화 중에 보도와 같은 표현을 사용한 것은 사실이지만, 이것은 결코 문재인 대통령님에 대한 발언이 아니었으며, 그 자리에서 부적절한 발언이었다고 하고 철회했다”고 해명했다.
 
가뜩이나 한·일 관계가 악화일로를 걷는 와중에 이같은 논란이 불거지며 오는 23일 도쿄올림픽 개막식을 계기로 한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방문 논의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한·일 양국은 문 대통령의 방일 및 한·일 정상회담을 둘러싼 기싸움을 벌이며 갈등이 깊어진 상태다. 청와대는 아직 문 대통령의 방일 여부에 대한 공식 발표를 하지 않았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