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재형, 부인 동반 부산서 쓰레기 줍기로 첫 현장 행보

중앙일보 2021.07.17 10:53
국민의힘 대권주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입당 후 첫 현장 행보로 선택한 것은 쓰레기 줍기였다.
 
최 전 감사원장이 17일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의 지역구 봉사활동에 동참하기 위해 부산을 찾았다.  
 
최 전 원장은 이날 부인과 함께 오전 해운대 석대사거리 인근 동천교 하천변에서 김 의원을 비롯한 지역구 당원들과 함께 쓰레기 줍기 활동을 했다.  
 
부산 현장에서 다른 정치권 인사와의 만남은 계획하고 있지 않다고 최 전 원장 측은 전했다.
 
최 전 원장 내외는 일인당 5000원의 참가비도 따로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 임현동 기자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 임현동 기자

 
김미애 의원은 법조인 출신 정치인이며 입양 가족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최 전 원장과 김 의원은 각각 2명과 1명의 아이를 입양했다. 김 의원은 부산방직 여공 출신으로 고학 끝에 사시에 합격했다. 국선변호사로 활동하다 지난해 국회에 입성했다.  
 
자원봉사라는 소박한 방식으로 부인과 동행해 첫 외부 공식 일정을 했다는 점도 눈에 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