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자민당 간사장, 文대통령 방일 요청”…연맹 측 “검토 중”

중앙일보 2021.07.14 20:26
일본 여당인 자민당의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 연합뉴스

일본 여당인 자민당의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 연합뉴스

일본 집권 여당인 자민당의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이 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방문을 요청했다고 일본 민영방송 뉴스네트워크인 NNN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니카이 간사장은 방일 중인 한일의원연맹 회장단과 만나 도쿄올림픽 개막에 맞춰 문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는 “꼭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본에 오셔달라고 전해달라.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일의원연맹 측은 “지금 검토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니카이 간사장과 한일의원연맹 회장단과의 면담에선 구체적인 한일 현안에 대한 언급은 없었지만, “(한일 양측이) 대면으로 대화를 나누는 것이 중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고 NNN은 전했다.
 
김진표 한일의원연맹 회장(더불어민주당)과 김석기 간사장(국민의힘), 김한정 상임간사(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여성위원장(더불어민주당) 등 간사단은 이날 나리타(成田)공항을 통해 일본에 도착했다.  
김진표 국회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여야 의원들이 1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니카이 도시히로 자민당 간사장 등과 회담을 마치고 귀국하고 있다. 인쪽부터 성일종(국민의힘), 윤호중(더불어민주당), 김 회장, 김한정(더불어민주당), 전혜숙(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김진표 국회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여야 의원들이 1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니카이 도시히로 자민당 간사장 등과 회담을 마치고 귀국하고 있다. 인쪽부터 성일종(국민의힘), 윤호중(더불어민주당), 김 회장, 김한정(더불어민주당), 전혜숙(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후 도쿄 소재 참의원 의원회관에서 일본 측 파트너인 일한의원연맹 간사단과 합동 간사회의를 했다.  
 
일한의원연맹 측 참석자는 에토 세이시로(衛藤征士郞·자민당) 회장대행,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자민당) 간사장, 나카가와 마사하루(中川正春·입헌민주당) 운영위원장, 이노우에 요시히사(井上義久·공명당) 부회장, 한국계인 하쿠 신쿤(白眞勳·입헌민주당) 미래위원장 등이었다.
 
이들은 올림픽 협력 방안과 양국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