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부겸 총리 “오늘 오후 8시부터 55~59세 사전예약 재개한다”

중앙일보 2021.07.14 10:01
김부겸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스1

만 55~59세(1962~1966년 출생자) 대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이 14일 오후 8시부터 재개된다.  
 
이날 김부겸 국무총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오늘 저녁 8시부터 55~59세 국민들에 대한 접종 예약 재개하겠다. 접종 일정도 연장해 순조롭게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지난 12일 백신 접종 예약이 중단된 것에 대해 사과도 이어갔다. 그는 “걱정과 불편을 끼쳐드린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백신 도입물량에 차질이 발생한 것이 결코 아니며, 행정적 준비에서 사려 깊지 못한 점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백신 물량은 충분하고, 접종도 계획대로 차질없이 진행될 것”이라며 “국민들께서 신속하고 편리하게 접종받으실 수 있도록 예약시스템을 개선하고, 더 활발하게 소통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부는 12일 자정부터 55~59세 352만여명을 대상으로 이달 26일부터 내달 7일까지 진행될 모더나 백신 접종에 대해 사전 예약을 받았다. 하지만 예약 개시 후 15시간 만에 대상자의 절반 넘는 185만명이 예약에 몰리면서 확보한 백신 수량이 동났고 갑작스레 조기 마감을 발표한 바 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