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질 바이든, 남편 대신 도쿄올림픽 개회식 참석

중앙일보 2021.07.14 00:02 종합 18면 지면보기
질 바이든

질 바이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사진) 여사가 도쿄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한다. 백악관은 13일 언론 브리핑에서 “바이든 여사가 오는 23일 열릴 도쿄올림픽 개회식에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참석한다”고 발표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예정대로 도쿄올림픽에 참석하지 않는다. 바이든 여사가 바이든 대통령 없이 해외 순방을 떠나는 건 취임 후 처음이다. 바이든 여사는 2010년 당시 부통령이었던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미 대표단을 이끌고 밴쿠버 겨울올림픽에 참석한 바 있다.
 

해외정상 중 마크롱만 방일 의사

백악관은 도쿄올림픽을 목전에 두고도 바이든 여사의 참석 여부를 확정 짓지 못했다. 최근 일본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데 따른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미국 대통령이 외국에서 열리는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한 것은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이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 참석한 것이 유일하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재임 기간 해외 올림픽 개막식에 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 또는 각료를 참석시켰다.
 
현재까지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 의사를 밝힌 해외 정상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뿐이다. 프랑스는 2024년 파리올림픽 개최국이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