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준석 “자국민 피살돼도 아무 말 못 하는 통일부…역할 의심”

중앙일보 2021.07.12 12:05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여성가족부와 통일부 폐지론 주장이유에 대해 “이들 부서는 수명이 다했거나 역할이 없는 부처들이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성가족부와 통일부는 특임부처이고 생긴 지 20년이 넘은 부처들이기 때문에 그 특별 임무에 대해 평가를 할 때가 되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여성가족부 폐지와 관련해 “국내에서 젠더 갈등은 나날이 심해져 가고 있는데, 여성가족부는 인도네시아에서 현지 여성을 위한 25억 원 규모의 ODA사업을 추진하는 등 부처의 존립을 위해 특임부처의 영역을 벗어나는 일을 계속 만든다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통일부에 대해 이 대표는 “북한은 연락사무소를 폭파하고 우리 국민을 살해하고 시신을 소각하는데 통일부는 아무 말도 못 하고 있다”며 “그렇다면 이 조직들은 수명이 다했거나 애초에 아무 역할이 없는 부처들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야당과 입법부의 으뜸가는 역할은 정부의 기능에 대한 감시다”라며 "정부 부처들의 문제를 야당에서 지적했더니 젠더 감수성을 가지라느니, 윤석열 총장 의혹을 덮으려고 한다느니, 공부하라느니, 통일을 위해서 뭘 했냐 느니. 이게 대한민국의 정당 간의 정상적인 상호반론인가. 품격을 갖추라”라고 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왼쪽)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임현동 기자, 뉴스1

이인영 통일부 장관(왼쪽)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임현동 기자, 뉴스1

 
앞서 이 대표가 ‘통일부 폐지론’을 주장하고 나서자 정치권에서는 곧바로 반박이 쏟아져 나왔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준석 대표는 처음부터 통일부 폐지를 얘기했을 뿐이지 북한인권을 얘기하지 않았고, 통일부 여성에게 꽃을 나눈 것을 시비 걸었지 북한인권을 위해 힘쓰라고 한 게 아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장관은 “이준석 대표야말로 총기난사”라며 “자신이 얘기하는대로 법문이 되고 있다는 착각을 반복하면 지금부터는 자해행위일 뿐이다”고 비판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