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재원 "내가 秋 지지하면 약체후보 역선택?…秋 뭐가 되나"

중앙일보 2021.07.12 11:23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더불어민주당의 국민선거인단에 참여한 일을 두고 민주당에서는 역선택 조장, 불법 등 주장이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김 의원은 '건전한 상식으로 신청했다'고 반박했다.
 
12일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김 의원은 민주당의 선거인단에 신청한 일을 두고 논란이 나온 데 대해 "저에게 서너명의 (민주당) 대선 후보들이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심지어 모 대학 교수도 문자를 보냈다. 지역 민주당원도 문자 보내서 대선후보 경선 국민선거인단에 신청해달라고 요청했다"라며 "그래서 건전한 상식으로 후보 경선에 참여하기 위해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재원 최고위원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치켜 세우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재원 최고위원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치켜 세우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어 그는 "이것이 무슨 불법 행위인지 민주당 관계자 여러분들은 저에게 알려주기 바란다"라며 "무식하니까 별소리를 다 한다"고 반박했다.
 
또 '역선택을 조장한다'는 민주당의 주장에 대해서도 김 의원은 "민주당의 대변인이 나서서 자당의 '약체 후보를 지원하는 역선택을 선동하고 있다'고 한다. (대변인이 아닌) 경쟁 후보가 '추미애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나선 것은 약체 후보를 찍으라고 선동하는 것이니 잘못이다'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이해하겠다"라며 "그런데 대변인이 나서서 약체후보를 지지하는 것은 역선택이라고 이야기하면 추미애 후보는 뭐가 되겠느냐"라고 비꼬았다. 김 의원의 말에 회의에 참여한 인사 일부는 웃음을 터뜨렸다.
 
앞서 김 의원은 민주당의 국민선거인단에 신청했다는 사실을 알리며 지지 후보와 관련해선 "이재명 후보님에게는 손이 가지 않네"라며 "현재까지는 TV에 나와 인생 곡으로 ‘여자 대통령’을 한 곡조 뽑으신 추미애 후보님께 마음이 간다. 물론 마음이 달라질 수 있다"고 했다. 이에 '약체 후보 지지를 통한 역선택'이라는 민주당 반응이 나오자, 김 의원은 민주당 대변인이 나서서 추 후보를 약체후보라고 지목한 셈이라고 비꼬은 말이다.
 
이날 김 의원의 발언에 앞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김 의원의 민주당 국민선거인단 신청에 대해 "누가봐도 화이트해커"라고 평가했다. 민주당의 참여 독려 문자메시지 발송 문제를 지적하며 해킹대상을 해하려는 의도가 있으면 블랙해커이고, 보안결함을 미리 알려줘서 보완할 수 있게 하면 화이트해커라는 논리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