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文의 저주…K방역 자랑만하면 코로나 대유행 온다"

중앙일보 2021.07.12 10:07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우려되는 상황과 관련해 '많은 분이 대통령의 저주라고 한다'고 비판했다.
 
12일 안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펠레의 저주'를 빗대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안 대표는 "이제까지 4차례의 대유행 직전에는 반드시 문재인 대통령의 코로나19 종식 예언이나 K방역 자랑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펠레의 우승팀 예언이 빗나가는 것처럼, 문 대통령의 'K방역' 언급 뒤에는 항상 코로나19 대유행이 온다는 게 안 대표의 주장이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한 달만 4단계 거리두기를 실시하면 월 13조원 정도의 GDP(국내총생산) 손실이 발생하는 것"이라며 "이 정도면 손실 수준이 아니라 대참사다. 문 대통령이 직접 사과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요구했다.
 
기모란 청와대 방역기획관을 겨냥한 비판도 했다. 안 대표는 "하는 일이 무엇인가. 쓸데없이 국민 세금이나 축내는 옥상옥 불법 건물인 청와대 방역기획관 자리는 당장 철거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안 대표는 "대통령 말만 믿다가는 K방역이 코리아(Korea) 방역이 아니라 사람도 민생도 다 잡는 킬(Kill) 방역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정부의 방역 정책을 "국민의 인내와 고통, 그리고 공공연한 사생활 침해를 담보로만 존재할 수 있는 '국민 희생 방역'"이라며 "정치 방역이 아닌 과학 방역, 억압적 방역이 아닌 국민공감 방역, 탁상 방역이 아닌 현장 방역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