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군, 오늘부터 2주간 외출 통제·휴가 축소…입영예정자 백신접종 시작

중앙일보 2021.07.12 07:45
연합뉴스

연합뉴스

 
12일부터 모든 군부대에서 외출·면회가 다시 통제되고 휴가가 축소 시행된다.
 
12일 국방부는 오늘부터 25일까지 2주간 정부 방침에 따라 전 부대에 개편된 ‘군내 거리두기 4단계’를 적용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모든 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와 무관하게 면회와 외출이 통제된다.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되지 않은 비수도권은 장성급 지휘관 승인에 따라 ‘최근 7일내 확진자 미발생’ 지역에 한해 외출을 할 수 있도록 재량권을 부여한다. 외박은 기존과 마찬가지로 계속 통제된다. 휴가는 전면 통제하진 않되 부대병력의 10% 이내로만 시행할 수 있다.
 
외출과 마찬가지로 장성급 지휘관 승인 아래 휴가 인원을 5% 정도 늘릴 수 있지만, 이 경우에도 비수도권 거주자 위주로 시행해야 한다.
 
간부들도 기본적인 일상생활 외에 일과 후 외출 및 이동이 통제된다. 국방부는 사적 모임을 연기 또는 취소하도록 했다.
 
종교활동은 ‘온라인 비대면 활동’을 원칙으로, 영외 간부들의 민간 및 타지역 종교시설 교류가 금지된다.
 
국방부는 행사·방문·출장·회의도 원칙적으로 금지하되 필요하면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최소 시행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서욱 국방부 장관은 지난 11일 오후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를 열고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와 연계해 군내에서도 방역 긴장감을 강화하기 위해 최고단계의 강도 높은 거리두기를 시행할 것”을 지시했다.
 
아울러 정부는 이날부터 7∼9월 현역병 입영 대상자 중 희망자를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 사전접종도 시작한다.
 
접종대상자는 병무청 또는 각 군으로부터 입영 통지를 받은 징집병, 모집병 및 부사관 후보생으로, 입영통지서와 신분증을 지참해 가까운 보건소에서 접종대상자로 등록한 뒤 지역 예방접종센터에 개별적으로 연락후 접종일정을 예약하면 된다.
 
7월 입영 대상자 중 입영 전 1, 2차 접종을 마치길 원하는 사람은 입영 날짜를 연기할 수 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