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숙소발’ 확진자 계속 나와, 프로야구 중단되나

중앙일보 2021.07.12 00:03 경제 6면 지면보기
프로야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휘청거리고 있다.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 1군 선수단에서 잇따라 확진자가 나와 파장이 커졌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2일 긴급 이사회를 열어 리그 중단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NC·두산 선수 5명 잇따라 양성
KBO, 리그 중단 여부 오늘 논의

코로나19의 불씨는 지난 8일 KBO리그에 뚝 떨어졌다. 한화 이글스(2~4일)와 NC(6~8일)가 서울 잠실 경기 때 쓰는 선수단 호텔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이다. KBO는 곧바로 잠실 두산-NC전과 대전 한화-KIA 타이거즈전을 취소했고, 두 팀 1군 선수 전원은 코로나19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았다.
 
이튿날인 9일 NC 선수 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몇몇 선수가 방역 수칙을 위반했다”는 얘기가 나돌았다. 확진된 2명과 동석한 다른 선수 2명은 최초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재검사 대상으로 분류됐다. NC 선수단은 고척 키움 히어로즈전을 위해 이동한 또 다른 숙소에서 격리를 시작했다.
 
동시에 두산 1군 선수단도 잠실 LG 트윈스전을 미루고 전원 PCR 검사를 받았다. NC와 6~7일 잠실에서 경기했기 때문이다. 결국 두산에서도 10일 확진자 2명이 더 나왔다. 전날 재검사한 NC 선수 2명 중 1명도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두산 선수들이 “지난 주말부터 이상 증세가 있었다”고 털어놓으면서 2~4일 두산을 만난 KIA 선수단도 코로나19 검사 대상자가 됐다. 10일 잠실과 고척은 물론이고, 광주(KIA-KT 위즈) 경기도 열리지 못했다.
 
NC와 두산 선수단의 역학조사를 진행한 3개 보건소 중 한 곳에서 “두 팀 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올림픽 야구대표팀 예비 엔트리 포함 선수)를 제외한 1군 선수단 전원의 자가격리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지난 3월 KBO가 만든 코로나19 통합 매뉴얼에는 ‘구단 내 확진자가 나와도 자가격리 대상자를 제외한 대체 선수로 중단 없이 운영한다’는 조항이 있다. 규정대로라면 NC와 두산은 전반기 남은 6경기를 사실상 2군 전력으로 치러야 한다.
 
다만 이 매뉴얼에는 ‘엔트리 등록 미달 등 리그 정상 진행에 중대한 영향이 있다고 판단하면, 긴급 실행위원회 및 이사회 요청에 따라 리그 중단을 결정할 수 있다’는 내용도 있다. KBO리그는 오는 19일 올림픽 브레이크에 돌입하고, 다음 달 8일 후반기를 시작한다. 팀당 6경기씩 뒤로 밀리는 셈이다.
 
결국 KBO는 부랴부랴 긴급 실행위원회를 소집했다. 11일 오전 10개 구단 단장이 참석(KIA, 삼성 라이온즈, 롯데 자이언츠 단장은 화상으로 참여)해 리그 진행 여부를 논의했다. 단장들은 “당일(11일) 경기부터 전면 중단한다”고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정지택 KBO 총재는 “이사회 얘기를 다시 들어보겠다”며 결정을 유보했다. 일단 잠실과 고척을 제외한 11일 경기는 정상적으로 진행됐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