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천지 이만희 측 2심 재판부에 "억울하게 처벌받지 않도록 해달라"

중앙일보 2021.07.07 20:18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이 지난해 11월 재판 출석을 위해 경기도 수원지방법원으로 이동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이 지난해 11월 재판 출석을 위해 경기도 수원지방법원으로 이동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활동 방해 및 교회 자금 횡령 혐의로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이만희(89) 총회장 측이 2심 재판부에 무죄 선고를 요청했다.
 
수원 고법 형사3부(김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7일 열린 이 사건 항소심 첫 공판에서 이 총회장의 변호인은 "원심판결에 많은 위법이 있다"며 "피고인이 억울하게 처벌받지 않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일부 피해 호소가 있는데, 그런 호소에 흔들리지 말고 혜안으로 사건의 실체를 밝혀 무죄를 선고해 달라"고 말했다.
 
1심 선고 후 6개월 만에 법정에 선 이 총회장은 이날 휠체어를 타고 입장했다.
 
이 총회장은 지난해 2월 신천지 간부들과 공모해 방역 당국에 신도 명단과 집회 장소를 축소해 보고한 혐의(감염병예방법 위반 및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로 기소됐다.
 
그는 신천지 연수원인 가평 '평화의 궁전'을 신축하는 과정에서 50억여원의 교회 자금을 가져다 쓰는 등 56억원을 횡령(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하고, 지방자치단체의 승인 없이 공공시설에서 종교행사를 연 혐의(업무방해)도 받았다.
 
1심은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등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으며, 특경법 위반 등 다른 혐의에 대해서는 일부 유죄로 보고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항소심 2차 공판은 오는 23일에 열린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