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준석 "국힘 경선버스 8월말 정시출발…尹도 알고있을 것"

중앙일보 2021.07.07 18:29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7일 당 밖 대선 주자들의 입당 문제와 관련해 “대선 버스는 정시 출발해야 한다”며 “8월 말이 경선 버스 출발 시간으로 합리적”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대구를 찾아 기자들과 만나 ‘김재원 최고위원이 대선 버스가 8월 말 문을 닫아야 한다고 했는데, 윤 전 총장이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8월 말까지 입당하지 않더라도 버스를 출발시켜 그들을 배제할 것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이 대표는 “버스에 타려고 먼저 앉아있는 많은 분도 고객이기에 공정함을 지켜야 하고, 그 방식이 시간표인 것”이라면서도 “버스 운영하는 입장에서도 가장 많은 사람이 출근하는 시간을 골라서 (운행 계획을) 세워야 하는 것이, 아무도 출근하지 않을 때 운영하면 회사가 유지되기 어렵다”고 했다.
 
이 대표는 “그런 면에서 8월 말이라는 (버스 출발) 시점은 정확하다고 생각한다”며 “8월 말에는 어렵지만 9월 말이나 10월 말에는 가능하다는 논리적 이유가 있는 후보는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기에 정시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선 룰에 대해선 “가장 민감한 것은 당원과 민심 반영비율”이라며 “당헌·당규상 당심 50% 민심 50%인데, 당 밖에 있는 분들도 참여하는 데 어려움은 없을 것이다”고 했다.
 
덧붙여 “대선주자들이 다 모였을 때 합의에 이르는 지점이 있다고 한다면 당헌·당규 개정을 통해 변경이 가능하다”고 했다.
 
그 근거로 “당 지지율이 안정적인 수준에 도달했고 대선주자들도 입당 의지를 드러내고 있기 때문이다”며 “제3지대론이 나오는 상황이 아닌 점에서 봤을 때 대선 플랫폼으로서 당이 잘 만들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범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입당 시기와 관련해선 “윤 전 총장의 경우 제3지대에 한 번도 마음을 준 적이 없다는 취지로 말했기 때문에 우리 당에 입당하는 것은 사필귀정”이라며 “다만, 입당 시기는 대선주자(윤 전 총장)의 고독한 선택에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이) 선택 과정에서 우리 당의 경선 버스가 8월 말에 출발한다는 것을 숙지하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회동에 대해 “두 분 다 문재인 정부에 맞서 정권교체를 이루는 야권 빅텐트 일원이 되겠다는 의지를 계속 표출하고 있다”며 “매우 큰 빅텐트를 함께할 수 있다는 기대가 있다”고 말했다.
 
여권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최근 대구·경북 지지세를 넓히려는 행보에 대해 “지역민들은 기대와 더불어 매우 냉정한 평가를 할 것이다”고 말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