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억7000만원 집이 6억에 팔렸다···1년만에 62.7% 오른 곳은

중앙일보 2021.07.07 15:40
경기도 1년간 아파트값 상승률 상위 지역.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경기도 1년간 아파트값 상승률 상위 지역.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경기도 고양시와 김포시, 의정부시, 남양주시의 집값이 지난 1년새 40% 넘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이어 경기도 아파트값 폭등
고양·김포 집값 40% 이상 올랐다

 
7일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 작년 6월 1353만원이었던 고양시의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지난달 1970만원으로 45.6%(616만원) 상승했다. 고양시에서도 덕양구의 상승률이 45.9%로 일산서구(45.7%), 일산동구(45.0%)에 비해 높았다.  
 
고양시 덕양구 무원마을 두산아파트 전용면적 71.55㎡는 지난해 6월 17일 3억7천만원(15층)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지난달 11일에는 6억200만원(14층)에 팔려 62.7% 상승률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김포시는 3.3㎡당 평균 아파트값이 1066만원에서 1545만원으로 45.0%, 의정부시는 1085만원에서 1568만원으로 44.5% 올랐다. 남양주시도 1184만원에서 1703만원으로 43.8% 상승해 40%대의 상승률을 나타냈다.
 
김포시 장기동 고창마을 자연앤어울림 전용 84.85㎡는 작년 6월 27일에 3억2000만원(16층)에 매매 계약서를 썼지만, 지난달 19일에는 5억2000만원(17층)에 실거래가 이뤄져 1년간 62.5% 상승했다. 이 밖에 안산시(37.7%), 시흥시(37.6%), 용인·광주시(37.4%), 양주시(35.5%), 의왕시(35.1%) 등이 30%대 상승률을 보였다.  
 
올해 1월부터 6월까지의 상승률은 동두천시(30.1%), 안산시(29.9%), 시흥시(27.4%), 양주시(26.6%), 의정부시(21.3%), 군포시(21.3%), 오산시(21.2%) 등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정차역 설치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지역 위주로 상승한 것이 특징이다.  
 
집값이 큰 폭으로 오르면서 경기도 내 3.3㎡당 평균 매맷값이 2000만원이 넘는 시 지역은 1년전 6곳에서 올해 6월 11곳으로 증가했다. 과천시의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가 6315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성남시(4131만원), 광명시(3590만원), 안양시(2871만원), 하남시(2809만원) 등 순이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서울 아파트 매매가와 전셋값이 폭등하면서 주거 부담이 덜한 경기 외곽으로 수요가 이동하는 양상"이라며 "서울 접근성이 좋아지는 경기도의 부동산 시장의 상승 분위기가 한동안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