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LB

'역시 야구 천재' 오타니, 4승에 동점타까지 쳤다

중앙일보 2021.07.07 15:07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7·LA 에인절스)가 4승도 챙기도 동점타도 날렸다.
 
7일 보스턴전에서 역투하고 있는 오타니 쇼헤이. [AP=연합뉴스]

7일 보스턴전에서 역투하고 있는 오타니 쇼헤이. [AP=연합뉴스]

 
오타니는 7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을 5피안타 4탈삼진 2실점으로 막았다. 팀이 5-3으로 이기면서 시즌 4승(1패)째를 수확한 오타니는 시즌 평균자책점도 3.60에서 3.49로 낮췄다. 방망이도 터졌다. 2번 타자로도 출전한 오타니는 4타수 1안타 1타점을 올렸다. 
 
최근 타격에 물이 오른 오타니는 투수로서는 다소 부진했다. 지난 1일 뉴욕 양키스전에서 1회도 채우지 못하고 3분의 2이닝 2피안타 5사사구 7실점했다. 6일 만에 등판한 오타니는 전 경기의 부진을 말끔히 씻어냈다. 최고 시속 159㎞의 빠른 공과 커터, 스플리터, 슬라이더, 커브를 섞어 상대 타선을 압도했다. 
 
오타니는 1회 초 선두타자 엔리케 에르난데스에게 우익수 쪽 2루타를 맞으면서 불안하게 출발했다. 알렉스 버두고의 1루 땅볼 때 3루에 간 에르난데스는 J.D. 마르티네스의 좌익수 희생 플라이 때 홈을 밟았다. 6회 초 2사 주자 3루에서 마르티네스에게 우전 적시타를 맞아 추가 실점했지만 크게 흔들리지 않았다. 
 
오히려 본인의 실점을 방망이로 만회했다. 1회 말 무사 2루에서 네이선 이볼디를 상대해 적시 2루타를 쳐 1-1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진 2사 주자 2루 기회에서 맥스 스테이시의 투런포로 3-1 역전에 성공했다. 에인절스는 6회에도 2점을 추가해 오타니에게 승리를 챙겨줬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