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중권, 尹아내 '쥴리' 논란에 "대재력가 딸이 그런 데를…"

중앙일보 2021.07.07 12:13
윤석열 전 검찰총장. 프리랜서 김성태

윤석열 전 검찰총장. 프리랜서 김성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7일 이른바 '윤석열 X파일'로 불거진 쥴리 논란에 대해 "대재력가 어머니의 딸이 그런 데 나간다는 것 자체가 아무리 의혹을 품는다 하더라도 개연성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쥴리는 윤석열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과거 강남 유흥주점 접객원이었다는 내용의 X파일에서 김씨의 예명으로 등장하는 이름이다. 김씨는 지난달 30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런 논란을 일축하며 "억울하다"고 토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김경율 회계사에 들었는데 (김씨가) 굉장히 억울해 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그는 "전술적으로 또는 전략적으로 (김씨 스스로) 이야기하면 안 됐다"고 지적했다.  
 
대검이 윤 전 총장 장모 의혹에 대해 재수사 명령을 내린 데 대해선 "서울중앙지검이 어떤 곳인가. 이성윤 중앙지검장이 있고 정권 사람 있지 않나"라며 "이 사람이 지금 했던 수사가 무혐의인데, 그것도 부족해서 또 다시 수사를 하라고 하는 것은 사실 정치적 의도가 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윤 전 총장 '처가 리스크' 관련 "다 나왔던 의혹들이고 청문회 과정에서 해소가 됐던 것"이라며 "가장 충격적인 게 장모가 구속된 건데, 그거 가지고 지지율이 폭락하거나 이런 일들은 안 생긴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이어 "(윤 총장의 최대 리스크는) 본인 자신"이라며 "출마선언을 했는데 지지율이 막 올라가지 않았고, 처가리스크 터졌는데 떨어지지도 않았다. 유지되고 있다는 것은 국민들이 관망하고 있다는 건데, 아직은 정권 교체에 대한 열망은 있지만 (윤 전 총장이 이에 대한) 확신을 주지 못했다, 이런 상황이라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