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네시스 'G80' 전기車로 나왔다…8280만원, 보조금은?

중앙일보 2021.07.07 10:45
제네시스 첫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 첫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 첫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 첫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 첫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 첫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 첫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 첫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 사진 제네시스
 
7일 제네시스가 브랜드 최초의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을 출시했다. 제네시스의 첫 번째 고급 대형 전기차 세단이다. G80의 판매 가격은 8281만원이다. 전기차 세제 혜택을 반영한 개별소비세 3.5% 기준이며, 정부(국고·지자체) 보조금은 확정 전이지만 약 500만~600만원을 지원받을 것으로 보인다.   
 
제네시스는 "G80 전기차는 고출력·고효율 전동화 시스템으로 강력한 동력성능과 전용 전기차 수준의 1회 충전 주행 거리를 갖췄다"고 말했다. 87.2kWh(킬로와트시) 용량의 고전압 배터리를 탑재한 G80 전기차의 최대 주행거리는 427㎞(산업부 인증 기준)이다. 또 350kW급 급속 충전기를 이용할 경우 22분 이내에 10%(배터리 잔존량)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G80의 전비(전기차 연비 효율)는 4.3㎞/kWh(19인치 타이어 기준)로 지난 4월 출시한 현대차 아이오닉5(5.1㎞/kWh)에는 미치지 못한다.

  
제네시스 첫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 내부 인테리어.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 첫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 내부 인테리어. 사진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이 아닌 기존 내연기관 차의 파생형 전기차다. 주요 완성차업체가 첨단 사양을 선보이고 있는 가운데, 파생형 모델이 어느 정도의 경쟁력을 가질지는 미지수다. 또 8000만원 이상 고가 전기차는 테슬라·아우디·메르세데스-벤츠·재규어랜드로버 등이 선점하고 있는 시장이기도 하다.  
 
보조금 혜택도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올해부터 6000만~9000만원 가격대 전기차에 당초 책정된 보조금의 절반만 지급하기로 했다. 앞서 6999만~7999만원으로 책정된 테슬라 모델 Y의 정부보조금은 560만원(서울시 기준) 정도다. 이를 고려하면 G80 전동화 모델의 정부 보조금도 500만~600만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