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변북로·올림픽대로에 BTX, 버스 전용 가변차로 만든다

중앙일보 2021.07.07 00:02 종합 8면 지면보기
서부권광역급행철도(GTX-D)가 김포~부천으로 확정된 대신 보완책으로 나온 서울지하철 5호선의 김포·검단 연장은 노선과 차량기지 이전 등에 대한 지방자치단체 간 합의가 이뤄져야 추진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서울 올림픽대로를 이용해 행주대교~당산역을 연결하는 서부 BTX(Bus Transit eXpress, 첨단급행버스시스템)와 강변북로를 활용해 수석IC~강변역을 잇는 동부 BTX가 구축된다. 대구 지하철 1호선은 하양역에서 영천시까지 연장된다.
 

로드지퍼로 정체 시간에 길 틔워
도심 외곽~주요 환승역 빠른 연결
5호선 연장은 지자체 합의 후 추진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는 6일 이런 내용을 담은 ‘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2021~2025년)’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 계획은 5년 단위로 권역별 광역교통망 계획을 담는 중기 법정 계획이다.
 
수도권 광역 BRT (간선급행버스) 노선

수도권 광역 BRT (간선급행버스) 노선

이에 따르면 수도권에는 GTX-D를 비롯해 대장홍대선(부천대장∼홍대입구), 위례과천선(복정∼정부과천청사), 별내선 연장(별내역~별가람역), 인천2호선 고양 연장(인천 서구~고양 일산서구), 고양은평선(새절∼고양시청) 등 15개의 광역철도 사업이 추진된다.
 
인천2호선 안양 연장, 서울6호선 구리남양주 연장, 서울2호선 청라 연장, 별내선 의정부 연장, 서울 5호선 김포·검단 연장은 장래 여건 변화에 따라 추진을 검토하게 될 ‘추가 검토 사업’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 중 서울 2호선 청라 연장 사업은 대장홍대선 사업이 확정된 후 관계 지자체·민간사업자 등의 협의를 거쳐 최적 대안으로 추진한다는 조건이 붙었다.
 
또 서울 5호선 김포·검단 연장에는 노선 계획 및 차량기지 등 관련 시설에 대한 지자체 간 합의 시 타당성 분석을 거쳐 추진하겠다는 단서를 달았다. 5호선 연장을 두고는 방화차량기지(서울 강서구)의 김포 지역 이전 등이 현안이다.
 
서울시는 2월 서울지하철을 시계 외로 연장할 경우 평면 환승토록 하고, 재원 분담과 차량기지나 기타 시설 이전 등이 합의될 경우는 예외로 한다는 원칙을 밝힌 바 있다.
 
BTX는 로드지퍼(Road Zipper) 같은 이동식 중앙분리대를 활용 ‘임시 가변차로’를 만들어 통근시간에 운영할 계획이다. 기존 BRT(Bus Rapid Transit, 간선급행버스체계)가 도심 외곽 주요 지점과 도심 간을 바로 연결하는 개념이라면, BTX는 도심 외곽과 주요 환승역을 빠르게 잇는 게 목적이다.
 
서울역 환승센터와 청량리역 환승센터 등의 신규 사업도 추진된다. 부산·울산권에서는 부산~양산~울산 광역철도(부산 노포~KTX 울산역)와 동남권 순환 광역철도(진영~울산역) 사업이 진행된다.
 
대구권에서는 대구 1호선이 하양역(경북 경산)에서 영천시까지 연장된다. 서대구역에는 복합환승센터도 들어선다. 광주권에선 광주~나주 광역철도(상무역~나주역), 대전권에선 대전~세종 광역철도(반석동~어진동)와 세종~공주 광역BRT(행복도시~공주시내버스터미널)·세종~청주 광역BRT(행복도시~청주대농지구)가 구축된다.
 
이윤상 대광위 광역교통정책국장은 “제4차 광역교통 시행계획이 예정대로 추진되면 대도시권 내 출퇴근 시간 단축 등 광역교통 문제가 크게 완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