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콩은 중국꺼…빈과일보 폐간 정당" 北외무성의 중국편들기

중앙일보 2021.07.05 21:56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사진은 지난 2019년 6월 21일 평양 금수산영빈관에서 산책하는 모습.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사진은 지난 2019년 6월 21일 평양 금수산영빈관에서 산책하는 모습. 연합뉴스

북한 외무성이 "홍콩 문제에 대한 결정권은 전적으로 중국에 있다"며 지난달 이뤄진 홍콩 반중신문 빈과일보의 폐간 등 논란에 대해 중국 편들기에 나섰다.
 
북 외무성은 5일 김일철 조중민간교류촉진협회 회원 명의의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다' 제목의 글을 통해 "빈과일보 폐간은 정당한 조치"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시기 홍콩에서 민심을 어지럽히며 무분별한 난동을 부추기는데 앞장섰던 신문 빈과일보가 폐간되고 말았다"면서 "철저히 법에 근거하여 범죄를 타격하고 법치 및 사회질서를 수호하기 위한 정당한 조치"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홍콩특별행정구정부가 공정한 법에 따라 국가의 안전과 홍콩의 번영, 발전이익을 수호하기 위하여 취하는 모든 조치들을 적극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북한 외무성이 5일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다'라는 글을 통해 홍콩 반중매체 '빈과일보' 폐간과 관련해 ″정당한 조치″라며 중국 편들기에 나섰다. [북한 외무성 홈페이지]

북한 외무성이 5일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다'라는 글을 통해 홍콩 반중매체 '빈과일보' 폐간과 관련해 ″정당한 조치″라며 중국 편들기에 나섰다. [북한 외무성 홈페이지]

 
이들은 국제사회에서 빈과일보의 폐간을 비롯해 편집국장·논설위원 등의 체포를 두고 비난이 이어지는 것에 대해서도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지 결코 서방 나라들의 홍콩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또 "서방 나라들이 홍콩 문제에 계속 간섭하는 이면에는 국가안전 수호를 위한 홍콩특별행정구의 법률제도 및 집행체계 수립을 방해하여 중국의 정치적 안정과 사회적 단결을 파괴하려는 흉심이 깔려있다"고 했다.
 
한편 지난달 홍콩 보안법 담당 부서인 국가안전처는 빈과일보의 논설위원·편집국장 등 기자·간부들을 연달아 체포했고, 신문은 이후 폐간을 선언했다. 이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홍콩과 전 세계 언론 자유에 슬픈 날"이라며 성명을 통해 중국을 비난한 바 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