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용진, '유니버스'의 꿈…온·오프라인 신세계로 통한다

중앙일보 2021.07.05 17:30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확정한 신세계 이마트가 ‘신세계 유니버스(Universeㆍ우주)’ 구축을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신세계 유니버스는 신세계의 서비스와 상품, 공간 안에서 ‘소비자가 먹고ㆍ자고ㆍ보고ㆍ사고ㆍ즐길’수 있는 생태계다. 소비자 ‘락인(Lock inㆍ묶어둠) 전략’이다. 중국 알리바바가 하나의 아이디(ID)만으로 온ㆍ오프라인 유통과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물류나, 결제까지 이용할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든 성공적인 사례로 꼽힌다.      
 

신세계, 이베이 인수 후 '신세계 유니버스' 구축 가속화

이마트는 5일 “이베이코리아 인수는 단순히 온라인 기업을 하나 인수했다는 측면이 아닌 그룹의 미래를 온라인과 디지털로 180° 대전환한다는 의미”라며 “상호 보완적인 역량을 바탕으로 ‘완성형 이커머스’를 구축할 수 있고, 1+1=2가 아닌 그보다 훨씬 큰 시너지를 창출해 온라인 시장에서 지각 변동을 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중앙포토]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중앙포토]

 
이마트 입장에서 이베이코리아 인수는 피할 수 없는 선택이었다. 국내 이커머스 시장 규모는 2015년 약 54조에서 2020년 160조로 3배가량 성장했다. 2025년까지 연평균 1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2020년 기준 상위 3개 사업자가 전체 시장의 약 40% 이상을 가져갈 정도로 ‘과점화’가 이뤄지고 있었다.  
 
이베이의 지난해 기준 거래액(GMV)은 17.2조로 이마트 매출(별도기준 약 .15.5조)을 넘어선다. 이베이를 인수한 뒤 신세계그룹 내 온라인 사업 매출은 이마트 부문 매출의 50%에 육박하게 된다. 그룹 사업의 중심축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급격하게 이동한다는 의미다. 이마트 관계자는 “빠르게 성장하고 과점화하는 이커머스 시장에서 신세계의 이베이코리아 인수는 대규모 투자에 걸리는 시간과 비용을 줄여 단기간 내 고객, 셀러(판매자) 및 IT 우수 인력을 확보하고,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여 온라인 사업을 급히 성장시키기 위한 전략”이라며 “또 최근 IT 전문가의 극심한 부족 현상 속에서,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통해 300여명 이상의 숙련된 IT 전문가(AI/머신러닝 등)를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를 바탕으로 신세계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속도를 내 체질 자체를 ‘디지털 마인드’로 변화시키고 거래 규모와 매출 비중 역시 온라인 퍼스트(온라인 최우선 기업)로 전이한다는 목표다. 그룹 내부에선 이미 분위기 전환에 돌입했다. 지난달 말 열린 이마트 하반기 경영전략 발표회가 대표적이다. 당시 강희석 이마트 대표는 기존 발표 순서를 바꿔 달리 자신이 가장 먼저 발표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이제는 일하는 방식을 저부터 바꾸겠다"고 선언했다. 강 대표는 당시 “쿠팡 등 이커머스 경쟁자와 시장은 예상한 범위 내에서 움직이고 있고, 하반기에는 임직원 여러분의 도움이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베이코리아 인수의 기대효과도 뚜렷하다. 우선 국내 최대 대형마트인 이마트의 신선식품 경쟁력을 기반으로 국내 최대 규모인 14만여 명의 셀러를 보유한 이베이코리아의 상품력을 묶는 게 시작이다. 그에 더해 온라인 시장 핵심 경쟁력 중의 하나인 물류 경쟁력도 크게 상승할 것으로 기대된다. NH투자증권 이지영 애널리스트는 “이베이가 보유한 플랫폼 영향력과 IT 역량, 그리고 이마트가 보유한 물류 및 MD 역량이 결합하여 쿠팡과 같이 커머스의 전 과정이 수직계열화한 사업자로의 도약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