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불법적 대규모 집회 등 방역 위반에 단호한 대처”

중앙일보 2021.07.05 14:57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대통령 주재 수석 보좌관 회의에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대통령 주재 수석 보좌관 회의에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불법적 대규모 집회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모두 발언에서 전날 열린 민주노총의 대규모 집회와 관련해 “불법적인 대규모 집회 등 방역 지침을 위반하는 집단 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한 법적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민주노총을 직접 거명하지는 않았다. 또 이같은 문 대통령의 코멘트는 전체 모두 발언의 중간 부분에 고위험 시설 집중 점검 등 각종 방역 대책을 이야기하던 내용 중 하나로 나왔다.  
 
문 대통령은 델타 변이의 전 세계적인 확산을 거론한 뒤 “비교적 코로나 잘 통제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상황도 심상치 않다. 전체 확진자의 80% 이상이 수도권에 집중되고 활동성이 강한 젊은 층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며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700~800명대를 오르내리고 있다. 델타 변이의 국내유입과 국내 집단감염 사례도 늘고 있어 더욱 우려가 크다. 일상 속 소규모 감염이 증가하고 감염재생산지수가 높은 것도 확산세 차단이 쉽지 않은 엄중한 상황”이라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문 대통령인 이어 휴가철 방역 대책의 엄중함을 강조한 뒤 백신 접종 계획을 밝히며 “정부는 상반기에 목표를 초과 달성한 것처럼 집단 면역 달성 시기를 앞당기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고위험 시설을 집중 점검하고 강화된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위반 시 즉시 영업을 정지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엄격히 적용해야 하겠다”고 예고했다. 이후 불법 집단행동에 대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하며 마스크 쓰기와 거리두기 등 기초적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