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프랑스대사관, 코로나 백신 접종 완료자 격리면제서 신청 접수

중앙일보 2021.06.24 21:35
아스트라제네카(AZ). [프리랜서 김성태]

아스트라제네카(AZ). [프리랜서 김성태]

 
주프랑스 한국대사관은 24일(현지시간)부터 해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에게 발급하는 격리면제서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대사관에 따르면 이메일(consulat-fr@mofa.go.kr)을 보내거나 방문 신청하면 된다. 다만 직접 방문하려면 사전 예약이 필요하다.
 
격리면제서를 발급받는 대상은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코비쉴드(AZ-인도혈청연구소), 시노팜, 시노백 등 세계보건기구(WHO)가 승인한 코로나19 백신을 권장 횟수대로 모두 접종한 지 2주가 지난 사람이다.
 
예를 들어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처럼 총 두 번 맞아야 하는 백신의 경우 2차 접종을 8월 1일 했다면 8월 16일 0시 이후 입국할 때 격리 면제가 가능하다.
 
아울러 코로나19 백신을 1차 접종한 국가와 2차 접종한 국가가 동일해야 한다.
 
한국은 7월 1일부터 해외에서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이 중요 사업이나 학술·공익적 목적, 직계가족 방문 등 인도적 목적으로 입국할 때 격리면제 혜택을 준다.
 
격리면제서는 다음 달 1일부터 공관 업무 시간에만 발급하며 신청에서 발급까지는 업무일 기준 3일이 예상된다. 유효기간은 한 달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