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민국이 기재부 나라냐" 이재명, 전국민 지원금 촉구

중앙일보 2021.06.24 19:48
이재명 경기도지사. 임현동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임현동 기자

당정이 5차 재난지원금을 하위 80%에 지급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재명 경기지사가 전 국민 지급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 지사는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기재부는 대통령님 말씀에 귀 기울여 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월 ‘전 국민 위로금 검토’를 말씀하셨고, 이후 지난 5월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는 ‘더 과감한 재정의 역할이 필요하다. 전시재정을 편성한다는 각오로 정부의 재정 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며 전 국민 재난지원금의 필요성을 분명히 하셨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기재부는 독립기관이 아니다. 지휘권자인 대통령님의 지시를 이행해야 할 의무가 있다. 대한민국이 기재부의 나라냐는 국민들의 원성을 들어서야 되겠냐”라고 보편 지급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 지사는 “기재부에 당부한다. 대통령의 말씀에 귀를 기울이셔서 지휘권자의 뜻과 다른 판단을 내리는 우를 범하지 말아달라”며 글을 마쳤다.  
 
이 지사는 이전에도 줄곧 재난지원금의 보편지급을 주장하며 재정 안정성 등을 고려하는 기재부의 정책을 비판해왔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